•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용범 차관, “서비스·바이오 집중 육성… 범정부 조직 만든다”

김용범 차관, “서비스·바이오 집중 육성… 범정부 조직 만든다”

기사승인 2019. 10. 25. 10: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용범 기재 차관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1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기획재정부
정부가 서비스산업 육성·지원시책을 강력하게 추진하기 위해 ‘서비스산업 혁신기획단’을 신설한다. 바이오산업이 차세대 주력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바이오산업 혁신 태스크포스(TF)’도 마련키로 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혁신성장전략점검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서비스·바이오산업 육성 계획을 밝혔다.

김 차관은 “정부는 서비스산업 발전의 골든 타임을 더 이상 실기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서비스발전법 처리 이전이라도 정부 차원에서 가능한 최대한의 행정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서비스산업 육성·지원시책을 강력하게 추진할 수 있도록 서비스산업 혁신기획단을 신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는 고용 창출력이 큰 바이오산업을 미래산업으로 중점 투자·육성할 방침이다.

김 차관은 “향후 바이오산업이 ‘포스트 반도체’ 차세대 주력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범정부 추진 체계인 바이오산업 혁신 태스크포스를 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헬스케어 뿐 아니라 환경·자원 분야까지 포함해 혁신의 범위를 바이오산업 전체로 확대하겠다”면서 “산업기반조성·R&D지원·규제혁신·인재양성·금융회계지원 등 주요 분야별로 관련 부처와 연구기관 등이 참여하는 작업반을 설치해 핵심과제를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올해 안에 가용한 모든 정책수단을 활용해 2% 이상의 성장을 달성에 총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도 표명했다.

김 차관은 “3분기 성장률은 전분기 높은 성장에 따른 기저 영향 등으로 조정을 받으면서 0.4%를 기록했다”며 “아직 민간부문의 회복 강도가 미흡하고 대외 여건의 불확실성도 여전히 상존하고 있어, 보다 적극적이고 철저한 정책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 부처는 엄중한 각오로 이미 편성된 예산의 이용과 불용을 최소화하는 등 재정집행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경제활력 입법과 내년 예산안 처리 등에 있어서도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각별한 관심과 노력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