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전시, 산불방지 대책본부 구성…설 연휴 비상근무태세 돌입

대전시, 산불방지 대책본부 구성…설 연휴 비상근무태세 돌입

기사승인 2020. 01. 21. 15: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시 대전시2
대전 이상선 기자= 대전시는 계속되는 건조한 날씨로 설 연휴 동안 산불발생 위험이 증가함에 따라 ‘봄철 산불조심기간’을 예년보다 일주일 앞당겨 오는 24일부터 5월 15일까지 정하고, 시 본청 및 5개 자치구에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설치해 비상근무체제에 돌입한다고 21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우리지역에서 모두 9건의 산불이 발생해 2.13ha의 산림피해가 있었으며, 산불원인으로는 논밭두렁소각과 성묘객 실화가 44%로 사소한 부주의에 의한 실화가 대부분이었다.

특히 지난해 겨울 가뭄으로 1월에 3건의 산불이 발생했으며, 시간대로는 오후(2시∼6시)에 6건의 산불이 발생해 66%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도 눈이 내리지 않는 겨울 가뭄으로 전국적으로 산불이 조기에 발생하고 있으며, 봄철 기온이 평년(4.6℃)과 비슷하거나 높고, 강수량은 평년(198.7㎜)과 비슷할 전망이나 3∼4월 강풍의 영향으로 산불발생 위험이 높아질 전망이다.

이에 시는 주요 산 정상과 등산로 변에 산불 무인감시카메라 37대를 활용해 실시간 현장 모니터링을 통한 예방 및 신속 정확한 상황관리로 종합적인 진화대책을 수립해 피해 최소화 할 방침이다.

주요 산불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입산통제(28곳, 3621ha) 및 등산로 폐쇄구간(7개 노선, 10.14㎞) 지정 고시 고시와 더불어 185명의 산불감시원과 전문 진화대를 배치해 산불예방 및 감시활동을 강화하고 소방본부 임차헬기를 활용해 적극 대처할 계획이다.

특히, 동구 식장산, 추동선 일원 등 산불다발지역에 대해서는 감시원을 집중배치하고 경찰과 공조하는 등 순찰을 강화하고,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3월15일~4월15일)에는 시 산하 전 공무원(1700명)이 산불예방 홍보활동을 강화하는 ‘산불감소 특별대책’을 추진한다.

손철웅 시 환경녹지국장은 “산불피해는 막대한 경제적 환경적 피해를 가져오므로 산불예방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다”며 “특히 설 연휴에 성묘를 다녀오거나 산행 시 산불안전에 각별히 주의해 주시고 만일 산불을 발견할 경우 국번 없이 119나 산림 관서로 즉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