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20 신년사] 손경식 회장 “CJ, 2020년은 혁신 성장 경영 패러다임 전환의 해”

[2020 신년사] 손경식 회장 “CJ, 2020년은 혁신 성장 경영 패러다임 전환의 해”

기사승인 2020. 01. 02. 09: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손경식_회장님(고용량)
CJ그룹은 국내 및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에 따른 장기 불황 가능성에 적극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2020년을 ‘혁신 성장으로의 경영 패러다임 전환의 해’로 삼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2일 사내방송을 통해 밝힌 신년사에서 “국내 및 글로벌 경기 악화가 지속되는 지금의 위기 상황에서 ‘양적 성장’보다는 안정적 수익성이 동반되는 ‘혁신 성장’에 우선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손 회장은 임직원에게 글로벌 톱-티어 기업 수준의 수익성을 확보해 재무구조를 개선하고 주력 사업과 대형 품목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는 해로 만들자고 당부했다.

CJ그룹은 예년의 시무식 행사를 대신해서 사내방송으로 전 세계에 근무하는 임직원들에게 손 회장의 신년사를 동시 방영했다. 올해는 좀더 효율적이고 간소화된 방식으로 신년사를 전달함으로써 실리 중심의 경영 패러다임의 전환을 상징적으로 예고했다.

손 회장은 “혁신 성장으로의 전환은 향후 본격적인 글로벌 성장을 위한 준비과정”이라며 “이 시기에 핵심 사업과 관련된 R&D 강화·신기술 개발·인재 확보를 통해 도전적인 초격차역량을 강화하는데 주력하자”고 강조했다.

CJ그룹은 올 한해 △혁신 성장 기반으로 기업가치를 제고하고 △새로운 도약의 원동력이 될 초격차 역량을 확보하고 이를 지속적으로 강화하는 한편 △‘일류 인재’ ‘책임 경영’ ‘목표 달성’이 축을 이루는 CJ의 일류문화를 확고히 정착시킬 계획이다.

손 회장은 임직원들에게 “체질 개선 과정 속에서 뼈를 깎는 고통과 어려움이 있겠지만 진화와 도전을 거듭하며 미래를 보고 꾸준히 전진하자”면서 “설탕·밀가루 등 소재 사업에서 진화해 다시다·햇반과 엔터테인먼트, 물류사업까지 CJ그룹의 끈기 있는 도전의 역사를 지금의 위기 속에서도 이어나가자”고 격려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