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이면 살인범까지 보호해야 해?"…일본서 청소년법 개정 요구 봇물
아시아투데이 정은혜 도쿄 통신원 = 일본에서 최근 18세 이하 청소년들의 살인, 집단 괴롭힘, 성폭력 등 강력범죄가 눈에 띄게 늘어나며 사회적인 문제가 되고 있다. 청소년 범죄 예방을 위한 청소년법 개정이 필요하다는 국민적 요구는 높아지고 있지만, 정부가 내놓은 해법은 이를 만족시키지..

미일동맹 균열?…日 외교노선, 친중파 외무상 등장 이후 변화 조짐
아시아투데이 정은혜 도쿄 통신원 = ‘미국 바라기’ 일본의 외교 노선이 기시다 정권 들어 변화의 조짐을 보이고 있다. 그간 견고함을 자랑해왔던 미일동맹이 흔들리고 친중 노선으로 전향하고 있어 집권 자민당 내에서도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일본의 유력신문 중 하나인 석간후지는 21일..

밉쌍 사촌언니에 질린 걸까?…日 국민, '자발적 비용절감' 아이코 공주 행보에 극찬
아시아투데이 정은혜 도쿄 통신원 = 다음달 1일 스무살이 되는 일본 황실 아이코 공주의 이례적인 비용절감 결정이 국민들로부터 극찬을 받고 있다. 16일 마이니치 신문 등 일본 주요 언론에 따르면 이날 궁내청은 아이코 공주가 성인식 행사를 대폭 축소하고 관례인 ‘티아라(여성 황족 머리에..

'1일 근무에 1000만원'…경기 침체에도 두둑한 日국회의원 교통비 논란
아시아투데이 정은혜 도쿄 통신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타격이 큰 일본에서 서민 삶을 제일 먼저 생각해야 할 국회의원들이 교통비 수당 문제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15일 마이니치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유신회 초선의원인 오노 다이스케 중의원은 일본..

"북한 미사일 2발이 아니라 1발" 일본 방위성 뒤늦게 오류 인정
아시아투데이 정은혜 도쿄 통신원 = 일본 정부가 지난달 19일 이뤄진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한 내용을 정정했다. 9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방위성은 북한이 10월 19일 함경남도 신포 부근에서 발사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 최종 1발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발표했다...

중의원 선거 앞두고 아베 색깔 지우는 기시다…개헌 언급 회피로 차별화
아시아투데이 정은혜 도쿄 통신원 = 취임 전부터 ‘제3기 아베 내각’이란 굴욕적 비판을 받아온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오는 31일 실시되는 중의원 선거를 계기로 ‘아베 색깔 지우기’에 나서고 있다. 이번 선거전에서 눈에 띄는 대목은 기시다 총리가 그간 자민당이 아베 신조 전 총리를..

논란 많은 결혼 강행한 日 마코 공주…일방통보식 기자회견에 여론도 싸늘
아시아투데이 정은혜 도쿄 통신원 = 지난 4년간 잦은 논란으로 국민적 반대 여론이 높았던 결혼을 강행한 일본 왕실의 마코 공주가 보여준 모습은 끝까지 불통이었다. 혼인신고를 마치고 정식으로 부부의 연을 맺은 남편 코무로 케이와 공동 결혼발표 기자회견을 열었지만, 취재진과의 질의응답을 거..

'불합격자 중 88%가 여학생'…도쿄서 벌어진 시대착오적 교육 성차별
아시아투데이 정은혜 도쿄 통신원 = 중·고등학교 입시에서 정원제도를 이유로 남녀간 합격 기준점수를 달리 적용하는 성차별적 행태가 일본의 수도 도쿄에서 여전히 만연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점수를 받아도 성별의 차이로 당락이 결정되는 불합리함 때문에 매번 사회적 논란이 일어나고 있지만,..

총선 열흘 앞둔 기시다 정권…단독 과반 획득 여부가 분기점
아시아투데이 정은혜 도쿄 통신원 = 기시다 후미오 내각의 신임을 묻는 일본 중의원 선거가 본격 막을 올린 가운데 전임 총리 시절 잇따른 실정으로 지지율 하락을 겪었던 집권여당 자민당이 현재의 의석수를 유지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산케이 신문은 19일 제49회 중의원 선거의..

日 초중생 자살률 급증…코로나 확산 따른 생활변화 적응 못해
아시아투데이 정은혜 도쿄 통신원 = 지난해 일본에서 발생한 초·중학생의 자살건수가 역대 최고치를 갱신했다는 정부 조사결과가 나왔다. 자살뿐만 아니라 등교거부를 하는 학생, 인터넷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한 ‘사이버 따돌림’ 피해 건수도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1 2 3 4 5 next block

카드뉴스

left

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