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킨텍스, 가스텍으로 외국인 방문객 북적 북적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29.2℃

베이징 23℃

자카르타 30.2℃

킨텍스, 가스텍으로 외국인 방문객 북적 북적

기사승인 2014. 03. 26. 10: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 세계 3대 에너지 국제행사 가스텍, 3월 24일부터 4일간 개최
- 역대 최대규모로 전세계 44개국, 383개 기업, 2만명 방문
- 장차관급 고위인사 및 기업대표 1,500명 이상 참가
국제가스행사
킨텍스 고양국제전시장에서 국제가스행사 ‘가스텍2014’에 참여중인 국내외 가스산업관계자와 전문가 . 언론·홍보사·바이어등 44개국 383개기업과 2만여명이 참가하고있다.
일산 김승열 기자 = 한국가스공사가 주최하는 세계 3대 국제가스행사인 ‘가스텍 2014’이 동북아 최초로 킨텍스에서 24일 개막돼 성황리에 진행되고 있다.

가스텍은 세계가스총회, 국제LNG컨퍼런스와 더불어, 세계 최대에너지 3대 국제행사 중 하나다. 이번 행사는 27일까지 고양 킨텍스 제 1전시장에서 3개홀 규모로 개최되고 있다.

역대 최대규모로 이루어지는 이번 행사에는 전세계 44개국 383개 기업이 참가하고 약 2만명이 전시회 및 컨퍼런스를 찾아 한국을 방문했다.

특히 장차관급 및 기업 고위인사 1,500명 이상이 참가하고 있으며 제롬 페리에 국제가스연맹 회장, 넬슨 오꾸아네 모잠비크 국영석유사 CEO, 비씨 트리파티 인도가스공사 CEO, 샤리프 수키 셰니에르 에너지 CEO, 마크카 dmg 회장 등 국내외 에너지 관련 대표급들이 대거 참석하여 세계의 이목을 집중 시키고 있다.

가스텍 2014는 국내기업 100여개와 해외기업 283개의 참여로, 국내기업보다 해외기업 참가비율이 3배에 가까운 초대형 국제행사로 국제전시장 킨텍스의 위상을 잘 보여주고 있다.

국내 기업으로는 가스공사를 비롯하여 삼성중공업,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STX, SK에너지, GS에너지 등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기업 및 천연가스 유망 중소기업 100여개사가 참여하고 있으며 해외 기업으로는 쉘, 엑슨모빌, 쉐브론, BG그룹, 가스프롬 등 283개 기업이 참가중이다.

킨텍스 관계자는 “가스텍 2014는 대한민국의 위상을 드높인 국제행사로서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며 “한국을 대표하는 전시장으로써 향후 이러한 초대형 국제행사 유치에 더더욱 만전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