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공무원 연금 개혁, 일방적 희생만 강요 않겠다”

“공무원 연금 개혁, 일방적 희생만 강요 않겠다”

기사승인 2014. 12. 05. 10: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무성 대표, 인사혁신처에 성과시스템·직무교육·퇴직 지원 '공직활력 시스템' 요구..."국민적 의혹, 성역없는 야당 요구 수용 준비"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5일 공무원 연금 개혁과 관련해 “공무원들의 일방적 희생만 강요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공직사회 활력 제고 시스템을 일반직, 교육직, 경찰·소방 등 특수직 공무원들의 서로 다른 근무환경과 보수체계를 고려해 맞춤형으로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주요 당직자회의에서 공무원 연금 개혁과 ‘사자방’(4대강·자원외교·방위산업) 국정조사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여야 대표·원내대표 회담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특히 김 대표는 공무원 연금 개혁의 시급함을 강조하면서 “이른 시일 안에 여야 지도부가 만나서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 진지하게 논의해 결론이 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면서 “그 과정에 어떤 성역도 없이 마음 열고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야당이 요구하고 있는 사자방 국조와 여당의 최대 현안인 공무원 연금 개혁의 일괄 타결을 시사하는 것이 아닌가하는 관측도 나온다.

무엇보다 김 대표는 이날 공무원 연금 개혁을 주도하고 있는 인사혁신처에 △일한 만큼 보상받을 수 있는 성과 시스템 △공무원이 최고의 역량을 개발할 수 있는 직무교육 강화 △퇴직 후에도 새 일자리를 찾을 수 있는 지원시스템 구축 등을 공식 요구했다.

김 대표는 또 청와대 비선 실세의 국정 개입 의혹 논란 확산과 관련해 “국민적 의혹과 여러 가지 국회에서 해야 할 일은 어떤 성역도 없이 야당의 요구도 받아들일 준비가 돼 있음을 분명히 말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온갖 루머와 카더라식 얘기가 나돌면서 연말 분위기가 아주 뒤숭숭한 것은 우리 모두 잘 아는 현안”이라면서 “이번 일로 산적한 국정 현안이 미뤄진다거나 소중히 보호돼야 할 국가 리더십을 흔드는 그런 시도는 절대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검찰에서 수사한 결과가 나오면 그때에 가서 당의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이완구 원내대표는 청와대 비선 논란과 관련해 새정치민주연합의 특검과 국조 요구에 대해 “확실한 근거도 없는 것을 갖고 갈 길 바쁜 국회의 발목을 잡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고 강하게 반박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번 의혹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가 시작된 점을 언급하면서 “이번 사건의 본질은 문서유출이고 공무원의 비밀누설”이라고 규정하면서 “이게 변질돼서 ‘십상시’ 등 야당이 과도한 공세로 나오는 것은 전형적인 정치공세”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공무원 연금 개혁과 사자방 국조, 정치개혁 문제와 관련해 “기왕에 피차에 주장하는 것들이기 때문에 정기회가 끝나는 즉시 논의해서 해법을 찾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는 9일 폐회를 앞둔 정기 국회와 관련해 “나흘 정도 남은 동안 300여건 가까운 법안처리를 해서 생산적인 국회로 유종의 미를 거둬야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