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비타500 박스 패러디 속출 “복용 후 내기시 검찰과 먼저 상의하세요”

비타500 박스 패러디 속출 “복용 후 내기시 검찰과 먼저 상의하세요”

기사승인 2015. 04. 16. 08: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비타500 박스 패러디 속출 "복용 후 내기시 검찰과 먼저 상의하세요"/사진=온라인커뮤니티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이완구에 비타500 박스를 전달한 사실이 구체적으로 제시되면서 각종 패러디물이 쏟아지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비타500 모델인 수지를 없애고 이완구 총리를 교묘하게 넣은 합성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 이완구 총리는 활짝 웃는 얼굴로 "기운이 뿅! 활력이 쓩쓩"이라고 외치고 있다.

특히 '한 박스의 활력', '총리도 반한 맛', '복용 후 내기시 검찰과 먼저 상의하세요'라는 문구가 눈길을 끈다.

앞서 경향신문은 15일 공개한 엠바고 기사에서 지난 2013년 4월4일 오후 4시30분, 이완구 부여 선거 사무소에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 측이 차에서 비타500 박스를 꺼내 이완구 총리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성완종 전 회장이 이완구 총리와 1시간 정도 만난 후 박스를 놓고 나갔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완구 총리는 "다녀간 것은 기억 못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돈을 받은 적이 없다는 이 총리는 14일 "돈을 받았다면 목숨을 내놓겠다"고 밝힌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