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잠적 무기수 홍승만, 창녕 야산서 목 매 숨진 채 발견(종합)

잠적 무기수 홍승만, 창녕 야산서 목 매 숨진 채 발견(종합)

기사승인 2015. 04. 29. 17: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귀휴 뒤 잠적했던 무기수 홍승만(47)이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경남지방경찰청은 29일 오후 4시 20분께 경남 창녕군 장마면 장가리에 위치한 모 사찰 뒷편의 야산에서 홍승만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목을 맨 채 숨져 있는 것을 발견, 그의 시신임을 최종적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발견 당시 홍승만은 청색 계열 티셔츠와 속옷 하의만 입고 있었다.

경찰은 홍승만이 더 이상 도주하기 어려운 상황에 처한 것을 비관한 나머지 자포자기한 심정으로 자살을 결심한 것으로 보고 있다.

홍승만은 지난 27일 창녕군 장마면 한 사찰에 머물다가 이후 자살을 암시하는 메모를 남긴 채 종적을 감췄다.

그가 남긴 메모지에는 ‘어머니, 형님 등 모두에게 죄송합니다’라는 내용과 애인으로 추정되는 여성의 이름을 거론하며 ‘먼저 갑니다’라는 내용을 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홍승만으로 추정되는 40대 남성이 자살을 암시하는 메모를 남기고 사라진 점에 주목, 지방청 광역수사대와 기동대·보안수사대 등 150여명을 투입해 현장 주변을 수색했다.

경찰은 창녕지역 병원으로 홍승만의 시신을 옮겨 검안과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시간과 원인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