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메르스, 반한감정·국가신인도 하락 안돼”…외교부 TF 가동

“메르스, 반한감정·국가신인도 하락 안돼”…외교부 TF 가동

기사승인 2015. 06. 04. 16: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메르스 관련 중국·홍콩서 격리된 우리 국민 15명"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산으로 인한 외국인 관광객 감소나 반한감정 확산, 국가신인도 하락 등 외교 관련 문제의 대책을 다루기 위한 태스크포스(TF)가 외교부 내 구성·가동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14일 기자들에게 이같이 말하고 “메르스 확산으로 인한 이러한 여러 가능성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 관계 실국이 참여하는 TF를 구성했다”고 했다.

TF에는 외교부 관련 지역국을 비롯해 재외동포영사국, 국제기구국, 주한외교단을 담당하는 의전실 등이 참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국자는 또 메르스와 관련해 중국과 홍콩에서 격리 중인 한국인은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고 중국 내에서 격리치료 중인 K씨를 포함해 총 15명이라고 전했다.

그는 지난달 26일 홍콩을 통해 중국에 입국한 후 확진 판정을 받은 K씨와 K씨가 중국에서 만난 4명, K씨와 동일 항공기에 탑승한 우리 국민 10명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에서의 우리 국민 격리는 우리 질병관리본부와 중국 위생당국이 직접 연락해 조치를 했고, 이를 위해 질병본부관리 직원 1명이 중국 광저우(廣州)에 파견됐다가 어제 돌아왔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주 광저우 우리 총영사관과 홍콩 총영사관에서 중국 당국에 한국인 격리자에 대한 적절한 처우를 요청하고, 매일 연락하면서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며 “특히 확진판정자(K씨)는 음식이 입에 잘 맞지 않는다고 해 좀 어려움이 있었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