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근혜 대통령, 통준위도 연기, 메르스 대책 집중(1보)

박근혜 대통령, 통준위도 연기, 메르스 대책 집중(1보)

기사승인 2015. 06. 05. 08: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청와대 "메르스 상황 급해", "현재 가장 시급한 최우선 정책 과제", "추가 일정 잡히면 알려 주겠다"

박근혜 대통령이 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기로 했던 통일준비위원회 민간위원 집중토론회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대책으로 인해 연기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오늘 오후에 예정됐던 통준위 민간위원 토론회 일정은 순연됐다”면서 “메르스 상황이 급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민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가장 절실한 마음으로 이번 메르스 사태 대응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면서 “메르스는 현 단계에서 가장 시급한 정책 과제로 현재 정책 우선 순위 중 가장 위에 있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민 대변인은 메르스 대응과 관련한 박 대통령의 추가 일정 여부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알려진 바가 없다”면서 “(일정이) 잡히면 알려 주겠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