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구자균 “스마트 에너지 기술, 아시아 개발도상국 전력 대안”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7.1℃

베이징 24.3℃

자카르타 28℃

구자균 “스마트 에너지 기술, 아시아 개발도상국 전력 대안”

기사승인 2015. 06. 18. 11: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구 LS산전 회장, 제10차 아시아 클린에너지포럼 기조연설
-
구자균 LS산전 회장이 17일 필리핀 마닐라 아시아개발은행 본사에서 열린 ‘제10회 아시아 클린 에너지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제공 = LS산전
구자균 LS산전 회장은 “증가하는 전력 피크 수요 관리가 아시아지역 개발도상국의 지속성장을 위한 중요한 도전이 될 것”이라며 “기존 전력망에 신재생에너지·에너지 저장장치·수요반응 등을 융합시켜 에너지 사용을 최적화하는 스마트 에너지 기술이 확실한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LS산전은 구 회장이 17일 필리핀 마닐라 아시아개발은행(ADB) 본사에서 열린 ‘제10차 아시아 클린 에너지 포럼(ACEF)’에 참석, ‘스마트에너지의 미래를 여는 스마트그리드’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고 18일 밝혔다. ACEF에는 60여개국, 1200여명의 에너지 전문가가 참여했다.

구 회장은 신재생에너지, 수상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ESS), 초고압직류송전(HVDC), 에너지관리시스템(EMS) 등 한국의 스마트 에너지 기술을 소개했다. 이어 한국 정부 주도로 이뤄지는 마이크로그리드(Microgrid) 에너지 자립섬 구축사업을 비즈니스 모델로 제안했다.

그는 “스마트 에너지의 미래를 열어가는 데 아직까지 각종 정책, 규제, 사업 주도권 등의 걸림돌이 존재한다”며 “이 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 ACEF에 참석한 각국 전문가들이 민관 협력에 적극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구 회장은 18일 일본 도쿄로 건너가 한국스마트그리드협회장 자격으로 세계스마트그리드연합회(GSGF) 이사회에 참석했다. GSGF 초대 부회장으로 활동한 구 회장은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GSGF 참여를 독려하고 한국 정부가 추진하는 에너지신산업 정책 현황을 소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