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영화배우 판영진 일산 자택서 사망…경찰 수사

영화배우 판영진 일산 자택서 사망…경찰 수사

기사승인 2015. 06. 23. 15: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영화배우 판영진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
영화배우 판영진 씨 / 사진 제공 = 판영진 미니홈피
영화배우 판영진씨(58)가 사망한 채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판씨는 지난 22일 오후 11시 45분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가좌동 자신의 집 앞마당에 주차된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주민이 발견해 119 구조대에 신고했다.

숨진 판씨는 운전석에 앉아있었으며 조수석에는 타다 남은 번개탄이 있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나 지인에게 자살을 암시하는 내용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메시지에는 ‘인생이 무상하다, 살아도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 죽어보려고 하는데 죽어지지도 않는다’는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또 앞서 지난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 잡풀은 잡풀이요 저 소나무는 소나무요 잡풀이 어찌 소나무가 되리요…’라는 글과 지난 5월에는 ‘20년을 버티어 온 일산 이 집 이젠 내주고 어디로’라는 글을 남겼다.

경찰은 판씨가 평소 생활고를 비관하고 우울증을 앓았다는 유족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판씨는 지난 1월 수면제를 다량 복용해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하는 등 자살 시도 전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978년에 배우로 데뷔한 판씨는 2006년 서명수 감독의 독립영화 ‘나비두더지’에서 주인공인 지하철 기관사 역할을 맡았다.

당시 ‘데뷔 28년 만에 주연을 한 배우’로 알려졌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