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진짜 사나이’ 신소율, 데오드란트+화장품 들통…“겨드랑이 땀 자국 심해서”

‘진짜 사나이’ 신소율, 데오드란트+화장품 들통…“겨드랑이 땀 자국 심해서”

기사승인 2015. 08. 31. 15: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BC '진짜 사나이'

 ‘진짜 사나이’ 신소율이 가글과 데오드란트, 화장훔을 숨겼다가 들통났다. 


30일 방송된 MBC ‘일밤-진짜사나이’ 여군특집 3에서는 독거미 부대로 가기 위한 첫 발걸음에 나선 여군 도전자 전미라 유선 김현숙 제시 한 채아 신소율 한그루 사유리 박규리 씨엘씨 최유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생활관에 입소 후 각자 가져온 짐정리 시간을 가졌다. 이후 소대장이 소지품 검사를 시작했고, 신소율은 대용량의 가글과 데오드란트를 가져와 지적을 받았다.


신소율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요즘 들어 겨드랑이 땀 자국이 심해졌다”며 “최근 한 촬영장에서는 스태프들이 드라이어로 겨드랑이를 말려줘야 했다”며 걱정했던 바 있다. 이어 소대장은 신소율의 속옷 가방을 뒤지다 틴트와 눈썹 화장품을 발견했다. 


신소율은 “혹시 몰라서 숨겨왔다”고 변명했고, 소대장은 “사람은 첫인상이 중요한데 신소율 후보생은 앞으로 지켜보겠다”고 경고했다. 


한편 이날 방송된 ‘진짜 사나이2’는 본격적인 여군들의 훈련소 입소 이야기가 그려지며 시청률 16.6%(닐슨집계, 전국기준)를 기록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