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현중 측 “전 여자친구 아이가 친자라면 책임질것”

김현중 측 “전 여자친구 아이가 친자라면 책임질것”

기사승인 2015. 09. 10. 15: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현중 측 "전 여자친구 아이가 친자라면 책임질것" /사진=아시아투데이

 가수 겸 배우 김현중이 전 여자친구 A씨의 아이가 친자라면 책임지겠다고 밝혔다.


10일 김현중의 법률대리인 이재만 변호사는 "A씨의 출산 소식을 접했다. 만약 김현중의 아이가 맞다면 당연히 책임질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날 A씨의 법률대리인 선종문 변호사에 따르면 A씨는 이달 초 출산했다. 아이와 산모는 모두 건강한 상태이며 현재 병원을 퇴원한 뒤 산후 조리에 임하고 있다.


선 변호사는 "언론의 관심 때문에 병원에 있는 동안에는 말할 수 없었다"며 "양해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A씨는 지난 4월, 잦은 임신과 유산의 반복, 폭행 등으로 김현중에 16억 원대의 손배소를 제기했다. 김현중 역시 변호사를 선임하고 공갈, 무고, 명예훼손 등으로 A씨를 맞고소한 상태다.


김현중과 A씨의 공방은 A씨가 회복되는대로 다시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A씨는 현재 김현중을 상대로 친자확인소송을 준비 중이며 김현중은 지난 5월 경기 고양시 육군 30사단 신병교육대에 입소, 군 복무를 시작, 이후 경기 파주 30사단 예하부대로 자대 배치를 받아 군 복무 중이다. 또한 김현중은 첫 휴가를 취소했지만 DNA 검사를 위해 나올 가능성도 적지 않다.


한편 전 여자친구 A씨가 김현중을 상대로 제기한 16억 손해배상청구소송의 3차 변론준비기일은 23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