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청 정문 앞 11개월만에 시민의 품으로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29.2℃

베이징 23℃

자카르타 30.2℃

서울시청 정문 앞 11개월만에 시민의 품으로

기사승인 2015. 10. 14. 13: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4일 행정대집행 통해 현수막 등 집회물품 철거
시, "불법 농석 확인되면 단호한 조치에 나설 것"
2015-10-14 13;19;39-horz
서울시가 14일 오전 시청 정문 앞에서 불법농성을 벌이던 종교단체를 대상으로 행정대집행을 한 후 청원경찰이 주위를 살펴보고 있다.(왼쪽은 무단 농성 모습)
서울시청 정문 앞 광장이 시민들의 품으로 돌아왔다. 종교단체 ‘예수재단’이 시청 앞 광장을 무단 점거하고 동성애 반대의 주장을 하며 농성을 벌인지 11개월 만이다.

서울시는 14일 오전 7시 30분 행정대집행을 통해 예수재단이 농성을 하며 쌓아둔 현수막·책상·의자 등 집회물품을 철거했다.

예수재단은 지난해 11월 서울시의 ‘서울시민 인권헌장’ 제정 추진 과정에서 ‘성소수자를 차별하지 않는다’는 문구가 삽입될 것으로 예상되자 극렬히 반발하며 지금까지 농성을 이어왔다.

매일 출퇴근 시간에 스피커를 틀어 예배를 보고 확성기와 북을 동원해 ‘고돔과 소모라 시장’, ‘동성애 홍보대사를 타도하자’ 같은 플래카드를 내걸고 서울시와 박원순 시장을 비판했다.

이는 시의 사전승인 없이 이뤄진 불법 집회·시위로, 시는 17차례에 걸쳐 자진 철거를 유도했지만 재단 측은 이를 무시해왔다.

특히 7월 24일 1차 행정대집행으로 집회물품을 일부 치우고, 경찰과 협의해 시청과 서울도서관 사이 부지에 질서유지선을 설정해 그 안에서 집회하게 유도했으나 지켜지지 않았다고 시는 설명했다.

특히 재단은 청사를 관리하는 직원의 출입을 막고 농성장에서 인화성이 강한 휘발유와 가스레인지를 사용하는 등 공공장소를 사유지처럼 사용해왔다고 덧붙였다.

김인철 시 대변인은 ”재단이 시위물품을 쓰레기 더미처럼 방치하며 근무시간에도 확성기와 북을 동원, 찬송가를 틀고 구호를 제창해 공무원은 물론 서울광장과 도서관을 이용하는 시민과 상인에게까지 심각한 피해를 끼쳤다“고 말했다.

이어 “당초 2차 대집행은 이달 8일 예정이었지만 재단이 자진 철거를 약속해 일시 보류했는데 일부 물품만 치우고 텐트 등을 그대로 방치하며 무단 점유를 지속해 부득이하게 철거하게 됐다. 앞으로 불법 농성이 확인되면 단호한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