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리얼극장’ 이파니, 자식 버린 엄마 “결국은 핑계다”

‘리얼극장’ 이파니, 자식 버린 엄마 “결국은 핑계다”

기사승인 2015. 10. 21. 08: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리얼극장' 이파니

‘리얼극장’ 이파니가 자신을 버린 엄마에 대한 감정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20일 방송된 EBS ‘리얼극장’에는 ‘버림받은 딸, 모델 이파니의 고백’ 편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는 이파니가 6살 때 자신을 떠나 15년간 연락이 없었던 엄마와 만나 7박8일 필리핀 여행을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파니 엄마 주미애 씨는 “내가 자식에게 못 해준 게 떠오를 때마다 괴롭다. 절대로 자식 버릴 엄마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파니는 “자식을 돌봐주지 못한 부모는 문제가 있는 거 아닌가. 결국 핑계다. 다 자기 인생을 위해서다”고 말했다.


이파니는 또한 “모녀라는 말 자체가 생소하다. 그래서 둘 다 어색한 것 같다”면서도 “인생은 되돌릴 수 없으니까, 지금이라도 내 마음의 상처를 털어버리고 다시 시작하고 싶다. 미워도 엄마니까”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