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드사, 美 블랙프라이데이 앞두고 ‘해외직구족’ 잡기 경쟁

카드사, 美 블랙프라이데이 앞두고 ‘해외직구족’ 잡기 경쟁

기사승인 2015. 11. 08. 1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국민카드, 블랙프라이데이 맞이 해외직구 이벤트 실시
/제공=KB국민카드
국내 카드업계가 미국의 최대규모 할인행사 기간인 ‘블랙프라이데이’를 3주 앞두고 해외직구족을 대상으로 하는 마케팅 경쟁에 돌입했다.

먼저 신한카드는 9일부터 연말까지 해외 이용금액이 10만원 이상인 회원 중 추첨을 통해 100만원을 캐시백한다. 또한 27~30일에는 아마존닷컴과 아이허브에서 10만원 이상 결제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10%의 캐시백을 제공한다.

신한 UPI 카드 회원에게는 연말까지 해외 결제금액의 15%를 캐시백 해주고, 신한 VISA 카드 회원에게는 배송비를 할인해 주기로 했다.

삼성카드도 아마존, 아이허브 등 인기 쇼핑몰 이용자 중 100달러 이상을 결제한 고객을 대상으로 1등 100만원, 2등 50만원 등 100명에게 캐시백 혜택을 준다. 또 삼성카드는 해외 온라인 가맹점에서 앱카드로 쉽게 결제할 수 있도록 ‘마스터패스’ 서비스도 제공한다.

현대카드 역시 연말까지 해외 온라인쇼핑몰 이용 고객에게 5%의 캐시백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아울러 배송과정에서 물품이 파손되거나 분실될 경우 별도 보험가입이 필요 없이 1000달러까지 보상해주는 이벤트도 진행하기로 했다.

롯데카드는 홈페이지 내 ‘해외직구몰’을 설치하고, 9일부터 이달 말까지 결제 고객에게 4~14%의 캐시백을 제공하는 ‘블랙프라이데이 기념 대박이벤트’를 진행한다.

KB국민카드는 환율 변동 부담을 줄여주는 ‘환율 보상제’를 포함해 해외직구 배송비와 해외 쇼핑몰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해외 직구 이벤트’를 실시한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