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희열의 스케치북’ 김조한 “솔리드 재결합? 음악 좋을때 나타나고 파”

‘유희열의 스케치북’ 김조한 “솔리드 재결합? 음악 좋을때 나타나고 파”

기사승인 2016. 02. 19. 23: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유희열의 스케치북' 김조한

김조한이 솔리드의 재결합에 대해 말했다. 


19일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김조한은 솔리드의 재결합에 대해 "멤버들과 함께 많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말 음악이 좋을 때 나타나고 싶다”며 “조금 더 깊게 생각해 보겠다”고 말해 기대와 응원의 박수를 받았다.

김조한은 지난 해 8년 만에 정규 앨범을 발표했다. 하지만 방송에 모습을 잘 보이지 않아 팬들 사이에선 ‘여자친구가 생겼는데 연락이 안 되는 기분‘이라는 우스갯소리가 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김조한은 “개인적으로 슬픈 일이 많았다. 장인어른이 돌아가시기 전에 ’활동을 많이 해라‘라는 말씀을 해 주셨다. 그래서 다시 마음을 다잡았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MC 유희열은 김조한에게 “가면 쓰고 노래하는 프로그램에는 못 나가겠다. 나오면서 애드리브 하는 순간 아는 거 아닌가”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조한 역시 “그 프로그램에 나가고 싶었는데 몸을 안 움직이면 노래가 안 된다”고 답했다. 이어 몸을 움직이지 않은 상태에서 노래를 해보였는데, 부자연스러운 모습에 모두를 폭소케 만들기도 했다.

김조한은 수많은 히트곡과의 인연에 대해 밝히기도 했다. MC 유희열은 방청객을 향해 신승훈의 ‘I believe', 성시경의 ’내게 오는 길‘, 윤미래의 ’시간이 흐른 뒤‘ 세 곡의 공통점이 무엇인지 아는지 물었는데, 이에 김조한은 “내가 코러스로 참여한 곡이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작곡가 김형석의 부탁으로 코러스 작업을 하러 간 김조한은 “처음 딱 듣고 ’이 좋은 곡을 왜 날 안 줬냐‘라며 화를 냈다”고 말했다.

또한 김조한은 즉석에서 MC 유희열과 함께 성시경의 ’내게 오는 길‘의 코러스 라인을 선보여 모두를 웃음 짓게 만들었다. 이어 김조한은 “김형석이 가이드를 해 놓은 ’내게 오는 길‘을 듣고 ’이 노래는 안 되겠다‘고 생각했는데, 나중에 성시경이 부른 버전은 정말 좋더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김조한은 실력파 가수를 탄생시킨 보컬 강사이기도 한데, 이 날 함께 출연한 태연부터 씨스타의 효린, 박재범, EXID의 하니, 슈퍼주니어의 규현, 에이핑크 등을 직접 가르쳤다고 밝혀 좌중을 놀라게 했다. 

이어 제자로서의 태연에 대해서 “정말 멋있는 가수가 된 것 같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MC 유희열은 “가르친 학생들이 많은 분들에게 사랑받는 걸 보면 어떤 생각이 드나”라고 물었는데, 김조한은 “정말 좋은데 불안하다”고 답했다. 이어 “학생들은 잘 하는데 선생님이 못 하면 안 되니까, 요즘은 방송국 갈 때마다 무섭다”고 말했다.

최근 김조한은 리패키지 앨범을 발매했다. 김조한은 “지난 해 6집 앨범을 발매할 당시 타이틀곡을 썼는데 완성을 못 했다. 생각대로 안 나와서 이대로 발표할 순 없다고 판단했다”며 “지난 앨범을 내고 활동을 많이 하지 못해서 완성된 타이틀곡을 담은 리패키지 앨범을 발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