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무성 “새누리, 부산·울산·경남 40석 목숨 걸고 사수”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4℃

도쿄 28.9℃

베이징 30.7℃

자카르타 31℃

김무성 “새누리, 부산·울산·경남 40석 목숨 걸고 사수”

기사승인 2016. 04. 04. 10: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무성, 전날 부산 지원 이어 경남 창원·김해 유세지원
"경남 16곳, 부산 18곳, 울산 16곳 모두 사수할 것"
KakaoTalk_20160404_101418823
4일 창원 의창구 새누리당 경남도당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 참석자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 사진 = 허고운 기자
창원 허고운 기자 =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4일 경남 지역을 찾아 4·13 총선에서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전승을 거두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당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경남이 16곳, 부산이 18곳, 울산이 6곳 등 PK(부산·경남) 지역 의석은 40개”라며 “새누리당의 후보 40명이 모두 국민의 선택을 받아 웃음꽃을 피울 수 있도록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어 “대한민국은 한국전쟁 당시 낙동강 전선을 목숨 걸고 사수해 존재하고 있다”며 “새누리당 역시 모든 에너지를 다 바쳐서 창원에서 울산으로 이어지는 낙동강 벨트에서 승리해 PK 자존심을 세우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의 이러한 발언은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후보에 고전하고 있는 강기윤(창원 성산)·홍태용(김해갑)·이만기(김해을) 후보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대표는 이날 선대위 회의를 마친 후 3곳의 유세 현장을 직접 찾아 지원사격에 돌입했다.

김 대표는 야당에 대한 비판도 빼놓지 않았다. 그는 “운동권 정당은 기업을 괴롭히는 못된 짓만 골라 4년 동안 일자리 창출을 방해하는 데 앞장섰다”며 “여기에 포퓰리즘 공약을 내놓으면서 세금폭탄을 터뜨리고 국민연금도 뿌리채 흔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