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학생 56.1% “나는 흙턴”

대학생 56.1% “나는 흙턴”

기사승인 2016. 12. 16. 08: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내 상황을 가장 잘 표현한 취업신조어’ 흙턴>헬조선>N포세대>자소설포비아
잡코리아, '현재 자신의 상황을 가장 잘 표현한 취업신조어' 설문조사 실시
1
올해 신입직 구직활동을 한 대학생 절반이상은 현재 본인의 상황을 가장 잘 표현하는 취업신조어로 ‘흙턴’을 꼽았다./제공=잡코리아
‘일은 못 배우고 허드렛일만 계속하는 인턴’을 일컫는 취업신조어가 ‘흙턴’이다.
올해 신입직 구직활동을 한 대학생 절반이상은 현재 본인의 상황을 가장 잘 표현하는 취업신조어로 ‘흙턴’을 꼽았다. 최근 등장한 취업신조어 중 가장 불쾌한 취업신조어 1위도 ‘흙턴’을 꼽아, 올해 최악의 취업난을 버텨온 대학생들의 현실이 엿보였다.

취업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포털 알바몬은 16일 올해 신입직 구직활동을 한 남녀대학생 1280명에게 ‘현재 본인의 상황을 가장 잘 표현하는 취업신조어’ 설문조사를 실시, 절반 이상의 대학생인 56.1%가 ‘흙턴’을 1위로 꼽았다. 이러한 답변은 남학생(57.9%)이 여학생(55.3%)보다 소폭 높았다.

이어 한국사회의 부조리한 모습을 지옥에 비유하는 ‘헬조선’이 응답률 46.9%로 2위로 랭크됐다. 3위는 여러 가지를 포기하는 세대를 의미하는 ‘N포세대’로 응답률 29.1%로 높았다. 4위에는 자소설 공포증을 의미하는 ‘자소설 포비아(17.3%)’가, 5위는 자립할 나이가 됐음에도 부모에게 경제적으로 의존하는 젊은이를 의미하는 ‘캥거루족(15.8%)’순으로 조사됐다.

4위 이후부터는 남학생과 여학생의 차이가 있었다. 남학생은 4위로 ‘캥거루족’을 꼽은 응답자가 18.1%로 10명중 약2명 수준으로 높았고, 이어 ‘자소설 포비아(13.7%)’, 인문계 대졸자의 취업난의 표현한 문과라서 죄송합니다라는 의미의 ‘문송합니다(10.1%)’, 취업이 안 돼 졸업을 미루고 도서관에 파묻혀 사는 고 학번 선배를 의미하는 ‘화석선배(9.6%)’를 현재 본인의 상황을 가장 잘 표현하는 취업신조어로 꼽았다.

반면 여학생들은 ‘자소설 포비아(18.8%)’를 4위로 꼽았고, 이어 ‘캥거루족(14.8%)’, 취업을 위해 죽을 만큼 뛰는 3학년을 일컫는 ‘사망년(13.2%)’을 꼽았다.

대학생들은 ‘가장 불쾌한 취업신조어’도 ‘흙턴(40.2%)’을 1위로 꼽았다.다음으로는 빽 없으면 할 수 없다는 금수저 인턴을 의미하는 ‘금턴’을 응답률 32.3%로 2위로 꼽았다. 이어 3위는 헬조선(22.9%,) 4위는 30대 이후에도 독립하지 못하고 부모의 경제력에 의존하는 사람을 일컫는 ‘빨대족(21.4%), 5위는 사망년(17.4%) 순으로 조사됐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