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부산 중구 광복동 문화축제 점등..1월 7일까지 불 밝혀

부산 중구 광복동 문화축제 점등..1월 7일까지 불 밝혀

기사승인 2017. 12. 03. 12: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리 점등식
부산 중구 광복동 제9회 부산 크리스마스트리 문화축제 점등식을 2일 개최했다.
부산 중구 광복동 문화축제 점등이 내년 1월 7일까지 37일간 광복로 일대와 용두산공원 일부 구간을 화려한 빛으로 물들였다.

부산시는 중구 광복로에서 서병수 부산광역시장, 백종헌 부산광역시의회의장, 김석준 부산광역시교육감 시민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9회 부산 크리스마스트리 문화축제 점등식’행사를 2일 개최했다.

이날 열린 개막점등식에는 장애인, 소방관, 어린이, 환경미화원 등이 참가해 의미를 더했다.

점등 카운트다운이 끝난 후 광복로는 알록달록 오색 빛으로 물들었다.

해군 군악대를 선두로 참석자들이 광복로 일대를 행진하며 축제 분위기를 즐겼다.

축제의 꽃인 높이 20m의 메인 트리는 선물, 눈꽃, 빛 등 다양한 이미지로 변화하는 LED 영상이 나와 지난해보다 화려해진 모습이다.

용두산공원 일부 구간을 일루미네이션으로 장식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광복로에 흥겨운 캐럴이 흘러나오며 매일 저녁 7시와 8시에 10분간 거리에 인공눈을 뿌려 화이트 크리스마스 분위기도 연출한다.

특히 부산관광공사와 협력해 중국, 일본 관광객 등을 대상으로 포토존을 설치하는 등 외국인 관광객들을 맞을 준비도 돼 있다.

무대에서 데일리콘서트가 펼쳐지고 소망 트리, 찾아가는 보물찾기, 성탄 옥션 경매행사, 캐럴 경연대회, 크리스마스이브 습격단 행사가 열린다.

크리스마스 트리 문화축제는 2009년 시작, 축제 방문객이 2013년 600만명, 2014과 2015년 700만명, 지난해는 900만명으로 갈수록 늘고 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