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제36회 인천연극제’ 3일 개막...7편 무대에 올린다

‘제36회 인천연극제’ 3일 개막...7편 무대에 올린다

기사승인 2018. 03. 01. 09: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80212_122429517
‘제36회 인천연극제’가 2일 수봉문화회관 소극장에서 개막식을 갖고 15일간 열전에 들어간다.

1일 인천연극협회에 따르면 이번 연극제는 가출했던 아버지가 다시 가족의 품으로 돌아가는 가족극을 비롯해 진정한 부처의 마음을 찾아 떠나는 작품 등 총 7편이 무대에 오른다.

극단 ‘피어나’는 내달 3일 인천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그곳에 서다’를 선보인다. 교사가 합주단만 만들지 않았어도 엄마가 그렇게 황망하게 죽진 않았을 거라는 생각에 복수의 마음을 품고 교사를 찾아 가지만, 교사는 항상 가슴에 품고있던 피리를 꺼내 남자에게 건내준다.

극단 ‘한무대’는 6~8일 ‘위대한 거짓말’을 인천문화예술회간 소극장 무대에 올린다. 살갑던 이웃에서 어느 날 갑자기 한쪽은 친구를 죽인 가해자의 어머니로, 한쪽은 하늘처럼 믿고 의지하며 살았던 아들을 잃은 피해자의 어머니로, 마른하늘의 날벼락처럼 두 아들로 인해 지옥이 되어버린 세상에서 두 어머니의 애달픈 삶의 이야기를 담았다.

극단 ‘태풍’은 10일 인천무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오두석의 귀가’로 관객들과 만난다. 이 작품은 식구라는 이름으로 희생하며 그런 인생을 살아내는 이 세상의 모든 평범하면서도 위대한 아버지를 그리고 있다.

극단 ‘사랑마을’은 11일 ‘행복해! 장유씨’를 수봉문화회관 소극장에서 선보인다. 오늘을 살아가는 장유씨를 통해 삶이란? 죽음이란? 이런 두 가지 교차되는 인생의 이야기를 진솔하게 털어 놓는다.

극단 ‘놀이와축제’는 13일 인천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느낌! 극락같은’을 무대에 올린다. 극단 ‘지금’도 14일 ‘각 따귀들’을 수봉문화회관 소극장에서 선보인다.

마지막 작품은 ‘신포동 장미마을’이다. 극단 ‘십년후’가 15일 인천문화예술회관 소극장에서 선보인다. 평화로운 마을이 재개발이란 소재로 갈등이 시작되고. 중국에서 온 보물지도에 현혹되어 온 마을이 보물찾기에 들썩인다.

인천연극협회 관계자는 “연극제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작품은 오는 6월15일부터 7월3일까지 열리는 ‘제3회 대한민국연극제’에 인천대표팀으로 참가한다”며 “인천연극의 다양성과 우수성을 엿 볼수 있는 무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후원하기 기사제보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