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무패 16강 진출 크로아티아, 덴마크 꺾고 8강 가나

무패 16강 진출 크로아티아, 덴마크 꺾고 8강 가나

기사승인 2018. 06. 27. 11: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SOCCER-WORLDCUP-ICE-CRO/
크로아티아의 이반 페리시치가 27일(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D조 3차전 아이슬란드와의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로이터
‘동유럽의 강호’ 크로아티아가 ‘얼음수비’ 아이슬란드를 깨고 3전 전승으로 16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크로아티아는 27일(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D조 3차전에서 아이슬란드에 2-1로 이겼다.

이로써 크로아티아는 3전 전승 조 1위로 16강에 오르며 C조 2위 덴마크와 맞붙는다. 반면 아이슬란드는 1무 2패(승점1)로 탈락했다.

크로아티아는 지난 아르헨티나전 선발 라인업과 비교해 무려 9명이나 새 얼굴을 투입했다. 사실상 B팀을 운영하면서도 탄탄한 전력을 과시했다.

승리가 절실했던 아이슬란드는 전반 시작부터 크로아티아를 강하게 몰아붙였다. 볼 점유율은 낮았지만 빠른 역습을 노렸다. 아이슬란드가 크로아티아에 공세를 계속 이어갔지만 전반은 0-0으로 끝났다.

첫골은 크로아티아에서 터졌다. 후반 8분 밀란 바델이 박스 안에서 하프 발리슈팅으로 아이슬란드의 골망을 갈랐다.

아이슬란드는 포기하지 않고 다시 거세게 크로아티아를 압박했다. 아이슬란드는 후반 31분 길비 시귀르드손의 페널티킥 득점으로 겨우 동점 골을 얻어냈다.

이후 아이슬란드는 역전골을 뽑기 위해 공격수를 추가 투입했지만 후반 45분 이반 페리시치에게 추가 골을 내주고 크로아티아에 무릎을 꿇었다.

크로아티아는 16강 진출이 확정된 3차전에서도 극적인 승리를 거뒀다. 크로아티아의 강점은 루카 모드리치-이반 라키티치로 이어지는 압도적인 중원이다. 두 선수는 레알 마드리드와 FC 바르셀로나의 주전 미드필더로 환상의 호흡을 자랑한다.

크로아티아와 16강에서 맞붙는 덴마크는 ‘야전사령관’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필두로 공세를 펼칠 것으로 보인다. 에릭센은 조별리그 3경기에서 1골 1어시스트를 기록했다. 팀이 기록한 2골에 모두 관여했다. 에릭센에 집중 견제가 들어올 수 있는 만큼 다른 공격수들의 활발한 움직임이 필요하다.

모드리치의 크로아티아와 에릭센의 덴마크의 맞대결이 승부를 가르는 가늠자가 될 전망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