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네팔 가족, 한국 시장 탐방기 공개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네팔 가족, 한국 시장 탐방기 공개

기사승인 2018. 08. 09.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 네팔 가족이 한국여행 둘째 날 테마로 시장을 정했다.


9일 방송될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시즌2'에서는 네팔 가족의 한국 시장 탐방기가 방송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네팔 가족의 한국 여행 둘째 날이 시작되었다. 첫 번째 목적지로 선택한 곳은 경동시장이었다. 경동시장은 네팔에서 약방을 운영하고 있는 어노즈를 위한 수잔의 추천 코스. 그동안 한국에 와서 허둥지둥한 모습만 보여줬던 아빠 어노즈는 경동시장에 도착하자마자 약재 전문가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약재 상점을 돌면서 직접 만져보고, 냄새도 맡아보며 시장조사에 들어간 것. 어노즈는 “이런 건 우리 가게에서도 파는 거야”라고 말하며 네팔의 약재와 한국의 약재를 비교분석했다. 


한편, 아빠 어노즈를 위한 시장이 경동시장이었다면 엄마 리나를 위한 시장도 있었는데. 바로 싱싱한 제철 과일부터 생선, 반찬류 등 주부의 마음을 사로잡는 아이템이 가득한 청량리 청과물 시장. 리나는 “이 시장은 없는 거 없이 다 파는 거 같아요”라고 말하며 한국 재래시장의 모습에 감탄했다. 이후 리나는 시장 구석구석을 돌아다니며 지갑을 계속 오픈해 폭풍 쇼핑을 즐겼다. 


네팔 가족의 시장탐방 마지막 코스는 막내아들 숴염을 위한 장난감 시장이었다. 다양한 종류의 장난감 행렬에 숴염은 인생 최대의 행복을 맛봤다는 후문이다.


9일 오후 8시 30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