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월신국의 띠별 오늘의 운세 <2018년 8월 21일 화요일>

일월신국의 띠별 오늘의 운세 <2018년 8월 21일 화요일>

기사승인 2018. 08. 21.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子-쥐띠 운세-

48년 무자생 : 오랫동안 고민해 오던 일이 해결 되려면 시간이 필요하겠다.
60년 경자생 : 상사로써 강압적인 것도 필요하지만 그 안에서의 부드러움도 필요하겠다.
72년 임자생 : 가재는 게 편이다. 너무 믿었다가 상처를 받게 될 수도 있겠다.
84년 갑자생 : 불면증으로 인해서 피곤하고 예민하겠다.

쥐띠 총운

금전운 : 친한 사람과의 금전거래는 피할 수 있으면 피하는 게 좋겠다.
연애운 : 결혼을 생각중인 커플이라면 혼사, 혼인운이 들어온다.
행운 & 재회부적 : 양귀비 꽃. 이미지 가능 

丑-소띠 운세-

49년 기축생 : 친한 사람의 부탁이라도 거절할 일이라면 거절하는 게 좋겠다.
61년 신축생 : 용기와 결단력이 필요로 하는 일이라면 잘 생각하고 결정해야 겠다.
73년 계축생 : 다툼, 시비 끝에 관재수로 인해서 낭패를 볼 수도 있겠다.
85년 을축생 : 포기하고 싶고 하기 싫다는 마음이 커지는 형국

소띠 총운
금전운 : 금전운은 좋으니 시비와 다툼에 신경을 써야 겠다.
연애운 : 꽃이 개화하는 시기이다. 새로운 애정운이 들어오니 기혼자라면 주의해야 겠다.
행운 & 재회부적 : 부채. 이미지 가능.

寅-범띠,호랑이띠 운세-

50년 경인생 : 동업자, 파트너와의 관계가 좋아 일에서도 진행이 빠를 수 있겠다.
62년 임인생 :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진다. 다른 사람의 일에 함부로 나서지 않는 게 좋겠다.
74년 갑인생 : 새로운 곳에서 출발을 할 수 있는 운기가 들어오니 이동, 이직을 계획중이라면 좋은 소식을 들을 수도 있겠다.
86년 병인생 : 현재에 만족하다가는 늘 제자리 걸음이 될 수도 있으니 지속적이 노력을 하는 건 어떨까요. 

범띠 총운
금전운 : 금전이 불어나는 운세인 만큼 현재의 금전관리에 신경써야 겠다.
연애운 : 동료, 친구로 인해서 헤어진 남자, 여자친구와의 만남이 성사가 될 수도 있는 운세이다.
행운 & 재회부적 : 노란색 나비 이미지

卯-토끼띠 운세

51년 신묘생 : 모든 면에서 좋은 기운이 들어오니 겸손함을 잃지 말아야 겠다.
63년 계묘생 : 외출을 할 계획이라면 손재수가 생길 수 있으니 자기 물건 관리에 신경을 써야 겠다.
75년 을미생 : 부부라면 권태기 기운이 소멸되고 사랑이 돈독 해 지는 기회가 찾아 오겠다.
87년 정묘생 : 남들이 어렵다 하는 일 쯤이야 손 쉽게 처리하는 능력을 발휘하게 될 수도 있겠다.

토끼띠 총운
금전운 : 들어오는 금전보다 나가는 금전이 더 많아지는 형국이다.
연애운 : 장거리 연애, 해외롱디커플이라면 서로의 오해로 이별을 하게 될 수도 있으니 조심해야 겠다.
행운 & 재회부적 : 녹색소품

龍-용띠 운세

52년 갑진생 : 건강수가 좋지 않으니 외출을 되도록이면 자제하는 게 좋겠다. 꼭 외출을 해야 한다면 주변을 잘 살피고 계단을 조심하자.
64년 갑진생 : 가족 또는 친한 친구와의 다툼으로 외로움이 짙어질 수도 있겠다.
76년 병진생 : 서비스업, 영업직 종사자라면 날개를 펼 수 있는 기회가 올 수도 있겠다.
88년 무진생 : 자신의 고집대로만 하다보면 옆에 아무도 없게 될 수도 있다. 

용띠 총운
금전운 : 금전운이 평운이다. 건강에 더욱 신경써야 겠다.
연애운 : 연상연하커플이라면 남자, 여자친구의 바람, 다른이성으로 인해서 눈물을 흘릴 수도 있겠다.
행운 & 재회부적 : 수첩 또는 메모지

巳-뱀띠 운세

53년 계사생 : 마음으로 베풀다 보면 좋은 소식을 듣게 될 수도 있겠다.
65년 을사생 : 운전자라면 좌우를 잘 살피고 안전운전을 해야 겠다.
77년 정사생 : 두 사람 사이에서 갈등을 하게 될 기운이니 주의하는 게 좋겠다.
89년 기사생 : 동창회에서 오랜만에 만난 친구와 다툼이 생길 수도 있으니 조심해야

뱀띠 총운
금전운 :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격이니 있을 때 잘 지켜야 겠다.
연애운 : 상견례 후 부모님의 반대로 인해서 이별, 파혼수가 들어오니 주의하는 게 좋겠다.
행운 & 재회부적 : 솥뚜껑. 이미지 가능.

午-말띠 운세

54년 갑오생 : 가족관계가 좋지 않았다면 시간을 함께 보낼 여유를 가져보는 건 어떨까요.
66년 병오생 : 답답하고 막혀있던 기운이 조금씩 풀리는 형국이다.
78년 무오생 : 공직자, 교직자에게는 기분 좋은 하루가 되겠다.
90년 경오생 : 헤어진 연인과의 재회성공을 기다리고 있다면 애정운이 상승한다.

말띠 총운
금전운 : 금전운이 저조하다. 자신의 소비개념을 정비해야 겠다.
연애운 : 소중함이 없어져야 깨닫게 되면 늦게 되니 있을 때 잘 해야 겠다.
행운 & 재회부적 : 휜색 소품

未-양띠 운세

55년 을미생 : 밤에 친구들과의 모임자리가 생긴다면 즐거운 시간을 보내게 될 수도 있겠다. 자신의 주량체크를 하자.
67년 정미생 : 동료, 파트너의 아이디어나 제안을 잘 받아들이는 게 도움이 될 수도 있겠다.
79년 기미생 : 윗 사람, 직장 상사로 인한 스트레스가 심한 하루.
91년 신미생 : 일을 할 때 신중하게 잘 따져보고 진행을 해야 손재수가 없겠다.

양띠 총운
금전운 : 금전운은 평운이나 주변인의 도움으로 행운이 더 해 질 수도 있겠다.
연애운 : 부부, 연인간의 권태기, 냉전중이라면 감정싸움의 기간이 좀 더 길어질 수도 있겠다.
행운 & 재회부적 : 구름. 이미지 가능

甲-원숭이띠 운세

56년 병신생 : 부부관게가 소원해 지는 사건이 생길 수도 있으니 잘 넘겨야 겠다.
68년 무신생 : 나와 같은 생각을 가진 사람은 없다고 생각을 해야 겠다.
80년 경신생 : 새로운 일, 창업등을 준비중이라면 운의 흐름이 좋을 시기이다.
92년 임신생 : 오랫동안 기다렸던 소식이 좋은 소식을 안겨줄 수도 있겠다. 

원숭이띠 총운
금전운 : 마른 하늘에 날 벼락. 뜻 하지 않는 큰 지출로 피해가 생길 수도 있겠다.
연애운 : 오래된 연인이라면 이별, 결별수에 조심을 해야 겠다.
행운 & 재회부적 : 펭귄소품. 이미지 가능

酉-닭띠 운세

57년 정유생 : 주변의 평판이 좋으니 기분좋은 하루가 될 수도 있겠다.
69년 기유생 : 친구, 지인이 도움을 필요로 한다면 도움을 주는 것도 좋지만 금전거래는 피해야 한다면 피하는 게 좋겠다.
81년 신유생 : 서비스업, 금융업 종사자에게는 스트레스로 피곤한 하루가 되겠다.
93년 계유생 : 어물쩡 넘기는 일에서 신뢰와 신용을 잃게 될 수도 있으니 주의하자.

닭띠 총운
금전운 : 재물운이 저조하다. 관리가 필요할 운세.
연애운 : 지금까지 답답한 상황이였다면 애정운의 상승으로 조금씩 실타래가 풀릴 수도 있겠다.
행운 & 재회부적 : 선글라스

犬-개띠 운세

58년 무술생 : 개인사업자라면 신중하게 판단해서 결정을 해야 할 일이 생길 수도 있겠다.
70년 경술생 : 건강운이 좋지 않으니 두통과 관절에 신경을 써야 겠다.
82년 임술생 : 오랜만의 친구들과의 술자리가 행복하기 그지없겠다.
94년 갑술생 : 직장내에서 마인드 컨트롤이 필요한 시기이다. 구설수에 조심하자.

개띠 총운
금전운 : 조심만 한다면 큰 지출은 없겠다.
연애운 : 솔로에게는 소개팅 소식이 들려올 수도 있겠다. 총애운이 상승을 한다.
행운 & 재회부적 : 별 이미지

亥-돼지띠 운세

59년 기해생 : 다른 사람의 잘못을 감싸안아 줄 아량도 있어야 겠다.
71년 신해생 : 벼랑끝에 서 있는 심정이라면 가족에게 상의를 해 보는 건 어떨까요.
83년 계해생 : 부부애가 저조하니 권태기에 조심을 해야 겠다.
95년 을해생 : 기다렸던 소식이 있었다면 좋은 소식을 듣게 될 수도 있겠다.

돼지띠 총운
금전운 : 배 보다 배꼽이 더 크겠다. 호기로 일을 그르칠 수도 있겠다. 조심하자.
연애운 : 동갑내기커플의 애정운이 상승한다. 좋은 시간을 보내겠네요.
행운 & 재회부적 : 꿀단지. 이미지 가능
◆ 일월신국
재회, 이별, 궁합상담 /이혼, 결혼, 권태기 재회상담.
연락처 : 010-8393-1004
홈페이지 : http://ilwoll.com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