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친절한 프리뷰] ‘방구석 1열’ 과학자 이정모, ‘그래비티’·‘더 문’ 흥미롭게 분석

[친절한 프리뷰] ‘방구석 1열’ 과학자 이정모, ‘그래비티’·‘더 문’ 흥미롭게 분석

기사승인 2018. 08. 31. 18: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방구석 1열

 '방구석 1열' 과학자 이정모가 SF영화를 흥미롭게 분석했다. 


31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의 ‘띵작매치’ 코너에서는 시청각을 압도하는 광활한 공간인 우주를 배경으로 한 SF영화 ‘그래비티’와 기발한 스토리의 힘을 가진 영화 ‘더 문’을 다룬다. 


이날 방송에는 미래를 이야기하는 과학자 이정모 관장과 세계최초 개인 인공위성을 우주로 발사한 송호준 작가가 함께한다. 


이정모 관장은 영화 속 궁금한 과학 이야기를 쉽게 풀어 설명하며 “우리가 과학을 지식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어렵게 받아들이게 된다. 지식이 아니라 세상을 대하는 태도로 바라봐야 한다”고 당부했다.


MC 장성규는 “국내에서 과학 영화의 인기가 높은데 왜 우리나라에서는 이런 영화가 제작되지 않느냐”고 궁금해 했다. 이에 변영주 감독은 “소재가 우리나라 관객들에게 익숙하지 않았고, 제작비 역시 많이 든다. 하지만 현재 국내에서 가장 많은 관객을 동원하고 있는 윤제균, 김용화 감독이 각각 ‘귀환’과 ‘더 문’이라는 SF영화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해 기대를 더했다. 


31일 오후 6시 30분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