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교사들이 생각하는 4차산업·AI 등 미래사회에서의 교육 콘서트

교사들이 생각하는 4차산업·AI 등 미래사회에서의 교육 콘서트

기사승인 2018. 11. 20.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래교육
/출처=미래교육 수업나눔 콘서트 프로그램 신청 페이지 갈무리
서울시교육청은 22일부터 24일까지 서울사이버대학교 및 신일고등학교에서 ‘내일의 교육’을 상상하고 만들고 공유하는 ‘2018 함께 만드는 미래교육 수업나눔 콘서트’를 연다고 20일 밝혔다.

현장 교사들이 중심이 돼 열리는 이번 행사는 4차산업혁명과 인공지능 등 미래사회의 변화를 예측하는 대중강연, 미래교육의 방향을 설정하기 위한 토크 콘서트, 학교 현장에서의 미래지향적 수업 사례 발표 및 에듀테크 전시 부스를 함께 운영한다. 참가자들이 다양한 시각에서 미래교육을 전망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는 취지다.

‘미래를 상상하는 시간 90분’이라는 타이틀로 3회에 걸쳐 진행되는 대중강연에서는 첫날 ‘인공지능의 시대, 인간을 다시 묻다’라는 주제로 김재인 경희대 교수가, 둘째 날은 ‘생각하는 사물의 등장’이라는 주제로 임완철 성신여대 교수가, 셋째 날은 ‘Maker의 시대가 온다’라는 주제로 정종욱 브레이너리 메이커스 대표가 강연자로 나선다.

‘미래를 위한 콜라보’라는 타이틀로 2회에 걸쳐 진행되는 미래교육 토크콘서트에서는 ‘메이커 운동과 기술민주주의’ 및 ‘미래교육 전망과 미래학교 상상’이라는 주제로 공교육 기관과 대안교육 기관의 교사들이 모여 청중들과 함께 서울미래교육을 상상하고 모색할 계획이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소프트웨어교육, 메이커교육, 디지털교과서 등을 화두로 한 미래지향적 수업 실천 사례가 공유되는 이번 행사는 초연결사회 또는 지능정보사회로 지칭되는 미래사회에 우리 교육이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고 학생들의 미래역량을 함양하기 위해 학교 현장은 어떻게 변화하고 있는지 살펴볼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