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스크린으로 만나는 영국 국립극장 최신작 2편

스크린으로 만나는 영국 국립극장 최신작 2편

기사승인 2019. 03. 08. 06: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뜨거운 양철 지붕 위의 고양이·누가 버지니아 울프를 두려워하라? 상영
ㅇ
‘뜨거운 양철 지붕 위의 고양이’ 중 한 장면./제공=국립극장
국립극장은 14~24일 달오름극장에서 연극 ‘뜨거운 양철 지붕 위의 고양이’와 ‘누가 버지니아 울프를 두려워하라?’를 상영한다.

영국 국립극장의 수준 높은 연극을 스크린으로 소개하는 국립극장 ‘NT 라이브(National Theatre Live)’의 일환이다.

‘뜨거운 양철 지붕 위의 고양이’는 미국 유명 극작가 테네시 윌리엄스에게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에 이어 두 번째 퓰리처상을 안긴 작품이다. 겉으로는 완벽해 보이는 가족이 진실을 마주할 때까지 거짓과 비밀을 파헤쳐가는 이야기를 담는다.

시에나 밀러와 잭 오코넬이 주연 배우로 참여했고, 호주 출신 베니딕트 앤드루스가 연출을 맡았다. 2017년 7월 영국 런던의 아폴로 시어터에서 초연됐다.

미국 문학을 대표하는 작품 중 하나로 꼽히는 ‘누가 버지니아 울프를 두려워하랴?’는 에드워드 올비가 1962년에 발표한 첫 장편 희곡이다.

교수 부부의 싸움을 통해 현대 미국 중년 부부생활에 대한 환상을 깨뜨린다. 신임 교수 부부를 집으로 초대한 뒤 벌어지는 언쟁을 통해 숨겨왔던 진실을 맞닥뜨리게 된다. 작년 3월 런던 웨스트엔드의 해럴드 핀터 극장에서 초연된 작품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