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립멸종위기종복원센터, 개원 5개월 정상운영 대책 시급

국립멸종위기종복원센터, 개원 5개월 정상운영 대책 시급

기사승인 2019. 03. 27. 16: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지역경제활성화·일자리창출 기대 미흡…예산 확보·정주여건 마련 시급
20190326_152309(0)
경북 영양군에 개원한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 전경.
영양 김정섭 기자 =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가 경북 영양군에 개원한지 5개월이 지났으나 정상 운영을 못하고 있어 정주여건 조성 등 대책이 시급한 실정이다.

27일 영양군과 멸종위기종복원센터 등에 따르면 센터에는 근무 인력이 박사급 105명이 들어와야 하나 현재 41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들은 숙소가 없어 대부분이 인근 지역인 청송군이나 안동시에서 출퇴근하고 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근무중인 직원들도 연구에 몰두하기보다 현재는 준비단계로 운영 방향을 잡고 있다.

멸종위기종복원센터는 764억원을 투입해 전체 부지면적 255만㎡에 연면적 1만6029㎡ 규모의 연구실, 실험실, 조직배양실, 종자보관실 연구 등 증식·복원과 야생동물의 자연적응을 위한 야외적응훈련장과 대형조류가 날 수 있는 실외방사장, 활강연습장 등 부대 시설을 갖추고 지난해 10월 31일 개원했다.

개원에 맞춰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인 여울마자, 황새, 수달, 나도풍란과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양비둘기, 참달팽이, 금개구리 등 7종의 종을 시작으로 증식·복원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나 사업비 확보에 어려움이 있어 추가적인 사업은 못하고 있다.

영양군은 센터가 개원하면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활성화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했으나 현재까지 실질적인 효과는 없는 실정이다.

최기형 멸종위기종복원센터장은 “청정 영양군지역과 어떤 형식으로 상생발전할 수 있는지 연구 중이며 어떻게 운영할지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이배근 멸종위기종복원센터 실장은 “올해 말까지 연구 인력이 충원될 예정이나 지역의 정주여건이 좋지 못해 어려움을 격고 있으며 센터에 근무하러온 지 한달이 넘도록 집을 구할 수 없다”고 애로사항을 설명했다.

이 실장은 “영양군이 원하는 방향성을 논의하고 있으며 지역에 살고 있는 멸종위기종 개체수 조사 등을 통해 실질적인 효과가 발생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주민 A씨(60)는 “멸종위기종복원센터의 우수한 젊은 인재들이 지역에 들어와 생활할 수 있는 기반 조성으로 영양군이 발전하고 활성화 될 수 있는 계기 마련이 필요하다”며 “지자체와 정부가 협력해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영양군은 센터직원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정주대책 TF팀’을 구성해 경북개발공사와 대책을 마련 중이나 부지확보 등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해답을 찾지 못하고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