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슈퍼주니어 강인 측 “정준영과 대화방? 촬영때 일시적…불법영상물 촬영·유포 사실 전혀 없어”(공식입장)

슈퍼주니어 강인 측 “정준영과 대화방? 촬영때 일시적…불법영상물 촬영·유포 사실 전혀 없어”(공식입장)

기사승인 2019. 04. 03. 1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강인/사진=아시아투데이 DB

 그룹 슈퍼주니어 강인 측이 불법 촬영 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가수 정준영의 휴대폰 단체 채팅방에 포함 됐다는 의혹에 입을 열었다.


강인의 소속사 Label SJ 측은 3일 "정준영씨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을 당시 출연자 대화방이 일시적으로 있었던 것은 맞다"고 전했다. 


이어 "3년 전 프로그램이라 대화방이 이미 없어졌고, 다른 출연자가 무엇을 올렸는지 어떠한 대화가 오고 갔는지는 기억할 수 없으나, 강인 본인은 불법영상물을 촬영하거나 유포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한다"며 "이와 관련하여 관계 기관의 연락을 받은 적은 없으나 만약 협조 요청이 있을 경우, 적극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은 2016년 JTBC 예능 '히트메이커'에 정준영과 함께 출연한 가수 정진운, 모델 이철우, 슈퍼주니어 강인이 '정준영 단톡방'의 멤버가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뿐만 아니라 앞서 KBS 측은 2016년 4월 정준영과 이종현이 나눈 휴대폰 메신저 대화를 공개했고, 대화 내용 중에는 다른 연예인들의 성매매 정황도 담겨 있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정준영이 '히트메이커' 출연 당시 독일 베를린을 방문했다는 것으로 정진운, 이철우, 강인이 단톡방의 또 다른 멤버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