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뷰] 장준모 에미레이트항공 지사장 “노선 증편 희망… 환승 네트워크 확대 기대”
2020. 08. 12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6℃

도쿄 32.9℃

베이징 28℃

자카르타 27.2℃

[인터뷰] 장준모 에미레이트항공 지사장 “노선 증편 희망… 환승 네트워크 확대 기대”

기사승인 2019. 04. 25.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장준모
“현재 운항편수가 주 14회로 늘어나길 희망합니다. 인천~두바이 노선 증편은 한국 여행객뿐만 아니라 한국 경제에도 무역·관광·고용 등 다양한 측면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입니다.”

장준모 에미레이트항공 한국지사장<사진>은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 에미레이트항공 한국사무소에서 진행된 아시아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노선 증편시 에미레이트항공이 한국 경제에 기여하는 규모는 약 1억달러(약 1130억원) 이상이며, 직·간접으로 창출되는 일자리는 2600개 이상으로 늘어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 에미레이트항공은 인천~두바이 노선을 주 7회 매일 한 편씩 운항하고 있다. 이용객이 늘어 ‘좌석 포화’ 상태에 가깝지만 2005년 취항 후 15년 가까이 증편에 실패, 좌석 확보가 어려운 상황이다. 2001년 아랍에미리트(UAE)와 한국 정부 간 항공회담 이후 한국노선 증편 협상이 매번 무산됐기 때문이다. 장 지사장은 “매년 1만여명의 에미라티(아랍에미리트 현지인)가 한국을 방문하고 있으며, 20만명의 한국인이 아랍에미리트를 찾고 있다”며 “한국과 아랍에미리트 간 교역량이 늘어나고 외교관계도 좋아지는 만큼 향후 항공협상 결과도 긍정적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2017년 인천~두바이 노선의 탑승률은 약 87%에 달했으며, 이 수치는 2018년 좀 더 상승해 88%에 육박했다”며 “내년 두바이 엑스포로 인해 교역량·승객 증가폭이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수요는 급증하는 반면 공급이 묶여있는 한국 노선과 달리 여타 동북아시아 노선들은 꾸준히 증가세를 보였다. 한국 노선과 같이 매일 1편씩이던 중국·일본의 취항 도시들이 3개씩으로 늘어나고 취항편수도 2~3편씩 늘어났다는 게 장 지사장의 설명이다.

장 지사장은 두바이 노선 증편 시 국제 비즈니스 허브인 두바이국제공항의 환승 네트워크로 국내 승객들이 체감하는 선택폭·편의가 확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에미레이트항공은 전세계 가장 많은 국제노선을 보유하고 있으며, 두바이국제공항은 2018년 기준 국제승객수 약 8900만명을 기록하는 등 5년 연속 국제승객 최다 공항이다. 에미레이트항공이 취항하는 86개국 158개 도시 가운데 70여개 도시는 국적항공사가 취항하지 않는 곳으로, 에미레이트항공이 두바이를 거쳐 매일 운항하고 있다.

장 지사장은 “하루 4편을 운항하게 되면 6시간 간격으로 운항하면서 국내 고객들이 전세계 어디든 기다리지 않고도 (두바이를 거쳐) 편하게 갈 수 있을 것”이라며 “현재 홍콩 노선이 매일 4편을 운항하고 있는 만큼 한국 노선도 10년 내 하루 4편 운항을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로선 (하루 1편 운항이라) 고객들이 밤 12시까지 기다렸다가 새벽 비행기로 이동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운용 시간대가 1개 늘어날 때 환승의 경우의 수는 몇배수로 늘어나는 만큼 3~4편으로 늘게 된다면 네트워크 효과는 300~400%가 아닌 무한대로 증가한다”고 설명했다.

장 지사장은 최근 아시아나항공이 인수합병 시장 매물로 나오고 신규 항공사 3곳이 국제항공운송 사업 면허를 허가받는 등 국내 항공시장이 재편되는 모습에 대해선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그는 “어떻게 재편되든 체질적으론 좋아질 것”이라며 “경쟁사가 늘어난다는 것은 소비자 선택의 폭이 넓어진다는 것이고, 소비자들은 가성비를 보고 더 좋은 항공사를 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장 지사장은 “제가 항상 자랑스럽게 말하는 에미레이트항공의 장점이 소비자에게 오롯이 다 전달돼 안전과 네트워크·서비스 등 가성비 좋은 항공상품을 선택하는 데 일조하고 싶다”며 “전체 기단 평균 기령이 5.7년인 만큼 안전도 최상급인 데다 항공비 대비 가성비 높은 기내 라운지바·기내식·좌석·무료와이파이·드라이버서비스 경쟁력 등 서비스가 차별화됐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한국인 승무원 800명에 최근 한국인 승무원이 사내 인터내셔널 레시피 대회에서 ‘두부선’ 요리로 1등을 기록해 한국~두바이 노선 퍼스트 클래스 조식으로 도입했다”며 “간단하면서도 깊이있는, 한국적이고 맛있는 요리로 한류 전파에도 힘쓰고 있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