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나경원 “문재인 대통령, 끝 모를 오기로 국론 분열”

나경원 “문재인 대통령, 끝 모를 오기로 국론 분열”

기사승인 2019. 10. 08. 11: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나경원 원내대표<YONHAP NO-1476>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文실정 및 조국 심판’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8일 “국민의 힘을 하나로 모아도 모자랄 판에 대통령의 끝 모를 오기와 집착으로 국론 분열과 깊은 대립의 골을 만들어 내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국론분열이 아니라는 (대통령의) 말, 상식과 양심의 분열이고 유체이탈식 화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민의 소중한 시간과 비용을 들이지 않아도 되게 문재인 대통령께서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결단하면 된다”면서 “대통령의 책임 회피로 온 나라를 아수라장 만들고 직접 민주주의로 포장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대의정치가 민의를 반영하지 못하는 게 아니라 대통령과 여당이 민의를 부정하고 있을 뿐”이라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은근슬쩍 공수처가 마치 기정사실화된 검찰개혁인양 국민을 속였다”면서 “문재인정권이 표방하는 검찰개혁은 권력에 의한 검찰 장악일 뿐”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민이 바라는 인권을 보호하고 검찰에 집중된 수사권과 기소권을 분리하는 그런 검찰개혁과는 딴판”이라며 “지금 벌어지는 이 권력형 검찰 탄압과 수사 방해를 보면 공수처 미래는 불 보듯 뻔하다”고 주장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의 전날 사법개혁특위 법안 상정 발언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언제든지 사법개혁특위 법안을 상정하겠다고 했는데 틀려도 한참 틀린 말”이라며 “여당과 여당 2중대 합의문 보면 선거법을 먼저 상정하게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그런 합의에도 위반될 뿐 아니라 이 부분 충분히 논의해 상정해야 하지만 의장이 마치 강행상정 의지를 확고히 하는 것은 매우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유재수 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의혹에 대해서는 “어제 비위 감찰 무마 의혹이 사실이라는 추가 증언이 나왔다”면서 “이것이 바로 조국 게이트에 국정조사가 필요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게이트는 단순 범죄행위를 넘어 문재인정권 권력이 개입된 부패 비리 게이트”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는 “검찰수사는 수사대로 국회 진상조사는 진상조사대로 이뤄져야 한다”며 “조국 일가의 노골적인 검찰 농락과 국민 농락을 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일가는) 마실 다니듯 검찰을 드나든다”면서 “수술해야 한다며 영장심사까지 미룬다. 황제 수사, 황제 조사, 황제 가족”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여당은 끝끝내 조국 구하기에 올인이다. 국정조사, 특별감찰반 이야기만 나오면 귀를 닫는다”며 “조국 국정조사를 당장 수용하고 특별감찰관 임명을 위한 추천을 하라”고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