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기 연천 도축장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

경기 연천 도축장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 신고

기사승인 2019. 10. 12. 20: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기도 연천군 도축 검사 중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심 사례가 발견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2일 오후 경기도 연천군 백학면 돼지농장 비육돈(고기용 돼지)을 수매 도축하다가 해체검사 과정에서 돼지열병 의심 돼지 한 마리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도축장은 즉시 도축을 중단하고,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밀검사를 의뢰했다. 이번 연천군 백학면 도축장 사례가 확진되면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건수는 모두 15건이 된다.

이날 의심 사례는 연천 지역 내 돼지를 수매해 도축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다.

연천에서는 지난달 18일과 이달 9일 두 차례에 걸쳐 이 전염병이 발생했다. 이에 정부는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 방지를 위해 연천군 내 모든 돼지를 수매·도축하거나 살처분 방식으로 없애고 있다.

농식품부는 의심 신고를 접수한 뒤 도축장에 초동방역팀을 보내 사람·가축·차량의 이동을 통제하고 소독을 벌였으며 도축장은 일시적으로 폐쇄했다.

농식품부는 샘플을 채취해 경북 김천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정밀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