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임희정 아나운서, 붕어빵 닮은꼴 부모님과 다정한 셀피 “겨우 자식이 되어갑니다”

임희정 아나운서, 붕어빵 닮은꼴 부모님과 다정한 셀피 “겨우 자식이 되어갑니다”

기사승인 2019. 11. 16. 06: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임희정 SNS
임희정 아나운서가 부모님과 함께한 셀피 사진을 공개했다.

최근 임희정 아나운서는 인스타그램에 "저는 부모의 생을 겨우 가늠해 부족하게 표현했을 뿐이에요. 그 사이 저는 쓰는 사람이 되었고, 부모님은 좀 더 활짝 웃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저는 겨우 자식이 되어갑니다"라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에서 임희정 아나운서는 붕어빵 닮은꼴을 자랑한 부모님과 환하게 미소짓고 있다.


특히 임 아나운서는 화사한 미모로 시선을 빼앗는다.


한편 16일 오전 임 아나운서가 화제에 오르며 그의 일상에도 이목이 쏠렸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