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찰, ‘감찰 무마 의혹’ 유재수 전 부시장 자택 등 5곳 압수수색

검찰, ‘감찰 무마 의혹’ 유재수 전 부시장 자택 등 5곳 압수수색

기사승인 2019. 11. 19. 11: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akaoTalk_20191022_140016518_02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55)에 대한 감찰을 중단시켰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유 전 부시장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 중이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이정섭 부장검사)는 19일 오전 유 전 부시장의 자택과 관련 업체 등 총 5곳을 압수수색해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이 5년 이상 펀드 운용사 및 창업투자자문사 등 금융 관련 업체 관계자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를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문자메시지에는 금품이 오간 정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하던 2017년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차량 등 각종 편의를 받고 자녀 유학비와 항공권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담은 첩보가 접수돼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의 감찰을 받았다.

하지만 유 전 부시장은 별다른 징계 조치를 받지 않고 금융위 국장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후 더불어민주당 전문위원을 거쳐 부산시 부시장으로 자리를 옮겼다가 최근 사직했다. 유 전 부시장은 노무현정부 청와대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한 바 있다.

청와대 특감반원으로 근무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은 지난 2월 조 전 장관과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직권남용·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30일 대보건설 등 4개 업체를, 지난 4일에는 금융위원회 등 2곳을 각각 압수수색을 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