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식 사흘째’ 황교안 “단식 폄훼 개의치 않는다”

‘단식 사흘째’ 황교안 “단식 폄훼 개의치 않는다”

기사승인 2019. 11. 22. 09: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장갑 끼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1일 서울 청와대 앞에서 이틀째 단식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송의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문재인정부의 국정 대전환을 요구하며 단식투쟁 사흘째를 맞은 22일 “누군가는 저의 단식을 폄훼하고, 저의 생각을 채찍질하지만, 개의치 않는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지켜야 할 가치를 지키기 위해 제 소명을 다할 뿐”이라면서 이같이 적었다.

다른 정당들이 자신의 단식을 ‘황제단식’, ‘민폐단식’ 등으로 비난하는 데 대한 언급이다.

황 대표는 “단식투쟁을 시작하고 이틀이 지났다. 죽기를 각오하고 있다”고 재차 투쟁 의지를 천명했다.

황 대표는 “정부와 범여권이 밀어붙이는 폭거에 항거하기 위해 제가 여러분을 위해 할 수 있는 것이 단식이라는 현실이 서글프다. 하지만 냉엄한 현실”이라고 말했다.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이 23일 0시부터 종료되는 것을 두고 황 대표는 “지소미아 종료로 우리에게 닥칠 미래는 무엇이냐. 한·미동맹은 절벽 끝에 서 있다”고 주장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법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을 놓고 황 대표는 “(이들 법안이) 통과되면 자유민주주의는 어떻게 되느냐”면서 “저는 지금 사생결단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황인적쇄신과 보수통합 등 현안과 관련해 황 대표는 “혁신도 통합도 믿어달라. 모두 제가 책임지고 해내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저들의 폭력에 죽음을 각오하고 맞서야 한다. 국민의 명령이고, 우리가 정치하는 동기”라면서 “저는 두려운 것이 없다. 지켜야 할 가치를 잃은 삶은 죽음이기에, 죽어서 사는 길을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20일 단식을 시작한 황 대표는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을 농성 장소로 잡았다. 대통령 경호를 이유로 청와대 앞 천막 설치가 불허되자 황 대표는 국회 본관 앞에 천막을 설치하고 두 곳을 오가며 단식투쟁을 진행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