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희경과 이별 후 천명훈이 밝히 속내 “나도 마음 아파”

조희경과 이별 후 천명훈이 밝히 속내 “나도 마음 아파”

기사승인 2019. 12. 06. 0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3' 방송 일부. /방송화면 캡처
소개팅녀 조희경과 이별하게 된 방송인 천명훈이 속내를 털어놨다.

5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3'에서는 100일 만에 재회한 천명훈과 조희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희경은 천명훈에게 "자꾸 타이밍이 어긋났다"며 "이제는 호감보다는 오빠를 응원하는 시청자 중 한 사람으로 시선이 바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친한 오빠 동생으로 생각이 바뀌게 됐다"고 조심스레 전했다.

이후 두 사람이 헤어진 후 공개된 제작진과의 대화에서 천명훈은 '거절할 줄 몰랐냐'는 질문에 "반반이었다. 나도 마음이 아프다"고 밝혔다.

이어 "선착장에서 처음 만난 장소로 의미도 있으니 거기서 확실한 고벡을 하는 게 어떻겠느냐(고 생각했다)"며 "그때 못 만난 게 한이 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