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만식, ‘배가본드’→‘보좌관2’ 극과극 캐릭터 완성

정만식, ‘배가본드’→‘보좌관2’ 극과극 캐릭터 완성

기사승인 2019. 12. 11. 14: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정만식
‘보좌관2’ 정만식
배우 정만식이 극과 극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믿고 보는 배우임을 입증했다.

정만식은 지난 10일 종영한 JTBC 월화드라마 ‘보좌관: 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 시즌2’(이하 ‘보좌관2’)에서 어떤 외압에도 굴하지 않고 원칙과 신념을 지키는 서울중앙지검장 최경철 역을 맡아 압도적 카리스마로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국회의원 장태준(이정재)과의 첫 만남에서 “제 일은 쓰레기를 쓰레기통에 넣는 거니까요”, 송희섭(김갑수) 장관에게 “검사는 법무부 장관의 하명이 아니라 법으로 판단하고 움직입니다” 등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하는 발언으로 화제가 됐다.

정만식은 정서적으로 무감각해 보이지만 그 안에 소신을 담은 대사들을 때로는 강하게, 때로는 읊조리듯 대사의 강약을 조절하며 전달력을 높였다. 또한 매회 휘몰아치는 전개 속에서 깊이 있는 눈빛으로 몰입감을 높인 것은 물론 최경철의 미묘한 감정 변화까지 표정에 담아내며 극의 중심을 이끌었다.

정만식은 전작인 SBS ‘배가본드’에서는 출세를 위해 배신을 일삼는 국정원 7국장 민재식으로 고품격 악역 연기를 선보였던 터라 상반된 두 캐릭터를 완벽하게 풀어낸 것에 대한 극찬이 쏟아지고 있다. 뛰어난 처세술에 정치적이고 출세 지향적인 ‘배가본드’ 민재식과 자신에게 적용한 엄격한 기준에 따라 흔들리는 법이 없는 곧은 기질의 ‘보좌관2’ 최경철. 정만식은 180도 다른 인물을 세심한 캐릭터 분석과 독보적인 연기력으로 완성했다.

이처럼 정만식은 선악 구분 없이 다양한 캐릭터를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표현하며 출연하는 작품마다 인생 캐릭터를 갱신하고 있어 앞으로의 연기 행보에도 더욱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