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틱장애 과장 논란’ 아임뚜렛, ‘젠이뚜’로 복귀하나…누리꾼 비판
2020. 08. 0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26.3℃

베이징 31.2℃

자카르타 28.2℃

‘틱장애 과장 논란’ 아임뚜렛, ‘젠이뚜’로 복귀하나…누리꾼 비판

기사승인 2020. 01. 15. 19: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젠이뚜 유튜브 캡처
투렛증후군 연기 논란으로 활동 중단을 선언했던 유튜버 아임뚜렛이 채널명을 '젠이뚜'로 변경했다.

15일 젠이뚜라는 이름의 유튜브 채널에는 코스프레 분장을 한 아임뚜렛의 모습이 담겨있다.


일각에서는 아임뚜렛이 인기만화 '귀멸의 칼날' '젠이츠' 코스프레를 한 것같다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앞서 아임뚜렛은 투렛증후군 연기 논란으로 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

누리꾼들은 아임뚜렛이 "정체성을 바꿔 재기를 노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아임뚜렛은 투렛증후군을 당당하게 밝히며 유튜브 채널을 통해 ‘완두콩 옮기기’ ‘그림 그리기’ ‘고기 구워먹기’ ‘미용실 가기’ 등의 영상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이후 그의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들이 증세의 과장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아임뚜렛은 일부 모습을 시인하며 "치료에 전념하겠다"고 사과한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