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민정·유송화 총선행…오늘 청와대 마지막 출근(종합)
2020. 08. 0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

도쿄 32.2℃

베이징 36.5℃

자카르타 33.4℃

고민정·유송화 총선행…오늘 청와대 마지막 출근(종합)

기사승인 2020. 01. 15. 16: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직 인사말 하는 고민정-유송화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과 유송화 춘추관장이 1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사직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청와대 고민정 대변인과 유송화 춘추관장이 4·15 총선 출마를 위해 15일 청와대를 떠났다.

두 사람은 총선 출마를 위한 공직자 사퇴 시한(16일)을 하루 앞두고 총선행 막차를 탔다.

고 대변인은 아직 출마지가 결정되지 않았지만 경기 고양 지역에 출마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경기 고양병)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경기 고양정)이 불출마를 선언함에 따라 지역구 사수를 위한 새 인물 투입을 검토하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불출마하는 서울 광진을, 서울 서초, 경기 의정부 등에서의 출마 가능성도 나온다.

고 대변인은 2017년 대선 당시 ‘인재영입 1호’로 문재인 캠프에 합류했다. 이후 청와대 부대변인과 대변인을 지냈다.

대변인 업무는 당분간 한정우 부대변인이 대행할 예정이다.

유 관장은 서울 노원구에서 구의원으로 활동한 경력이 있어 노원지역 출마가 유력하다.

유 관장은 제2부속비서관으로 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를 보좌해오다 지난해 1월 춘추관장에 임명됐다.

고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인사를 나누며 “정정당당하게 때로는 맞서고, 때로는 서로 보듬으며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고 싶다”며 “청와대 대변인이라는 말이 무색하지 않게 멋지게 살아가겠다”고 출사표를 밝혔다.

유 관장은 “두렵기도 하지만 꿈을 꾸지 않으면 새로운 길을 갈 수 없다”며 “사람을 귀하게 여기는 정치, 이웃에 힘을 주는 정치를 하고 싶다”고 출마 소감을 밝혔다.

청와대는 이들 후임인사를 위해 검증작업을 진행 중이며 곧 발표할 예정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지금 대변인과 춘추관장을 포함해 명단을 추리고 있다”며 “대변인의 경우 언론계·정치권·학계·법조계·내부 등 다섯 그룹 정도로 나눠 적합한 인물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