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봉준호·‘기생충’ 4관왕 한 美 아카데미 시상식, OCN에서 다시 본다

봉준호·‘기생충’ 4관왕 한 美 아카데미 시상식, OCN에서 다시 본다

기사승인 2020. 02. 10.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OCN] 봉준호, 장르가 되다_0210
10일 밤 9시, 한국 영화의 역사를 새로 쓰여진 92회 아카데미 시상식이 OCN을 통해 녹화 방송된다.

현지시간 2월 9일에 진행된 아카데미 시상식(일명 오스카)은 미국 LA 돌비극장에서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가 주관하는 미국 최대의 영화상이다. 영화인에 의한, 영화인을 위한 상이라고 할 정도로 영화제에 걸 맞는 큰 특징을 갖고 있는 명실상부 최고 권위의 영화제 중 하나인 만큼, 매년 어떤 영화가 수상의 영예를 안게 될 지 이목이 집중된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은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쟁쟁한 경쟁작들을 제치고 각본상, 국제영화상, 감독상에 이어 최고 영예로 여겨지는 작품상을 수상하며 4관왕에 오르는 영광을 안았다. 이는 한국영화 최초이자 한국영화의 역사를 새로 쓴 순간이기도 했다. 봉준호 감독은 “큰 영광이다”라며 “모든 예술가들에게 찬사를 보낸다”는 소감을 전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한국 최초로 아카데미 수상의 영광을 얻은 ‘기생충’의 감동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이날 저녁 8시에 봉준호 감독의 특집 다큐멘터리 ‘봉준호, 장르가 되다‘가 OCN을 통해 처음으로 공개되는 것. 전세계 영화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의 이야기는 물론 봉준호 감독들과 많은 작품을 함께 해온 배우와 스탭들에게 다양한 이야기를 들어볼 수 있을 전망. 칸 영화제, 골든 글로브에 이어 아카데미까지 휩쓴 ‘기생충’의 뒷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제 92회 아카데미 시상식 실황 녹화 방송은 10일 밤 9시에 OCN에서 방송되며, 봉준호감독 특집 다큐멘터리 ‘봉준호, 장르가 되다’는 이보다 한 시간 앞선 저녁 8시에 OCN에서, 이후 밤 12시 20분 tvN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