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코웨이, 첫 ‘매출 3조’ 돌파…국내 렌털 판매 최대치

코웨이, 첫 ‘매출 3조’ 돌파…국내 렌털 판매 최대치

기사승인 2020. 02. 14. 17: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자료] 코웨이 CI
코웨이(대표 이해선)가 창사 이래 처음으로 매출 3조 원을 돌파함과 동시에 ‘국내 렌털 판매’최대치를 달성했다.

코웨이는 14일 2019년 경영실적을 발표하며 “매출액은 3조189억원으로 전년 대비 11.5% 증가했다”고 밝혔다. 코웨이는 매출 3조 클럽 가입 배경으로는 국내 환경가전사업 호조, 해외 사업 지속 성장 등을 꼽았다. 반면 영업이익은 4583억원으로 전년보다 11.8% 감소했다.

지난해 실적을 살펴보면 국내 환경가전사업 매출액은 2조1112억원을 기록하며 2년 연속 매출 2조원을 돌파했다. 국내 환경가전사업의 호조세는 공기청정기 등 주요 제품군과 함께 의류청정기, 전기레인지 등 새로운 렌털 제품군 판매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해외 사업 매출액은 거래선 다각화, 주요 법인 매출 확대 등에 힘입어 7491억원을 기록했다. 해외 사업 매출액은 2018년 기준으로 전체 매출의 약 20%를 차지했으나 2019년에 약 25%로 증가했다.

한편 코웨이는 지난해 국내외에서 ‘한뼘 시루직수 정수기’, ‘벽걸이 겸용 공기청정기’, ‘사계절 의류청정기 더블케어’등 신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하며 렌탈 판매량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이에 총 계정수도 꾸준히 늘고 있다. 2019년 기준 코웨이의 총 계정수는 779만을 달성하며 800만 계정 시대를 목전에 뒀다. 세부적으로 국내는 628만, 해외는 151만 계정을 기록했다.

이해선 대표이사는 “코웨이는 2019년 한해 동안 국내 환경가전사업, 해외 사업 등 전 사업 영역에서 고르게 성장하며 연 매출 3조 원 시대를 열었다”라며 “2020년은 글로벌 비즈니스 강화, 코웨이만의 혁신 제품 출시 등을 바탕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