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직원 1명 코로나 19 확진…24일까지 사업장 폐쇄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직원 1명 코로나 19 확진…24일까지 사업장 폐쇄

기사승인 2020. 02. 22. 16: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성전자 , 직원 동선 파악 후 추가 조치 시행 예정
경기도 수원 삼성전자 본사 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구미사업장 소속 직원이 22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구미사업장 직원(28세)의 코로나19 확진을 확인한 후 곧바로 질병관리본부와 연계해 확진자와 접촉한 동료들을 자가격리하고 검사를 받도록 조치했다.

회사는 사업장 전 직원들도 모두 조기 귀가시키고 구미사업장을 일시 폐쇄한 상태다.

구미사업장은 24일 오전까지, 확진자가 근무한 층은 25일 오전까지 폐쇄하고 정밀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확진자와 접촉한 동료들의 동선을 파악해 추가로 자가격리·검사 등 조치를 추가로 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필요한 모든 추가 조치를 신속히 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현재 코로나19와 관련해 비상대응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대응 중이다.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은 스마트폰 연구·개발과 생산 직원들이 근무하는 곳으로, 확진자는 무선사업부 소속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삼성전자는 국내에서 코로나19가 급확산하자 21일 전 직원을 대상으로 국내외 출장 자제 등 조치를 단행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