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직 사퇴…“가소로운 자들이 개혁 막아”(2보)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직 사퇴…“가소로운 자들이 개혁 막아”(2보)

기사승인 2020. 03. 19.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한선교 대표,
미래한국당 한선교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미래한국당 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한선교 미래한국당 대표가 19일 전격 사퇴를 선언하며 황교안 대표를 비롯한 통합당 지도부를 정면 비판했다.

한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참으로 가소로운 자들에 의해 정치인생 16년의 마지막을 당과 국가에 봉사하고 좋은 흔적을 남겨야겠다는 제 생각은 막혀버리고 말았다”며 “저는 미래한국당 대표직을 이 시간 이후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 줌도 안되는 그 야당의 권력을 갖고, 그 부패한 권력이 참으로 보여주고 싶었던 저의 개혁을 막아버리고 말았다”고 덧붙혔다

한 대표가 사퇴를 선언한 것은 이날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비례대표 후보자 추천 명단이 선거인단에 의해 부결된 직후다.

선거인단 투표에는 총 61명이 참여해 찬성 13표, 반대 47표, 무효 1표가 나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