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선관위, 17개국 재외선거 사무중지 결정…총선 투표 불가

선관위, 17개국 재외선거 사무중지 결정…총선 투표 불가

기사승인 2020. 03. 26. 2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탈리아·미국·독일·스페인 등
기표소 점검하는 선관위 직원<YONHAP NO-5664>
21대 국회의원을 선출하는 총선을 한 달여 앞둔 12일 경남 창원시 의창구 선거관리위원회 직원들이 사전투표와 선거일 투표에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투표소 장비들을 점검하고 있다./연합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6일 주이탈리아대사관 등 17개국 23개 재외공관의 재외선거사무를 내달 6일까지 중지하기로 결정했다. 21대 총선 재외국민 투표 기간은 내달 1~6일로, 해당 국가의 재외국민은 투표를 할 수 없게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해당 국가에서 재외국민 투표 진행이 어렵다고 판단해 이 같은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해당 국가는 △이탈리아 △독일 △스페인 △아일랜드 △영국 △키르기즈 △프랑스 △가나 △남아프리카공화국 △네팔 △인도 △파푸아뉴기니 △필리핀 △미국 △에콰도르 △온두라스 △콜롬비아 등이다.

선관위는 “대상국에서 전 국민 자가 격리와 전면 통행 금지, 외출 제한 등 조치가 시행되고 있고 위반 시 처벌되어 투표에 참여하는 재외국민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는 상황인 점, 공관 폐쇄와 투표관리 인력의 재택근무로 재외투표소 운영이 어려운 점, 재외선거 실시에 대한 주재국 정부의 입장과 공관장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신중히 검토한 끝에 재외선거사무 중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