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전시, 소상공인 경영비용 부담 줄인다...263억원 지원

대전시, 소상공인 경영비용 부담 줄인다...263억원 지원

기사승인 2020. 04. 01. 13: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시 대전시6
대전 이상선 기자= 대전시가 코로나19로 피해가 큰 소상공인의 경영비용 부담을 줄이고 피해 회복을 지원하기 위해 총 263억원을 지원한다.

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모두에게 전기, 수도, 가스 등 공공요금 20만원을 지원한다고 1일 밝혔다.

고용원이 있는 사업주에게는 고용원(종사자) 1인당 10만원, 최대 9명까지 사업자부담분의 건강보험료를 지원해 인건비 등 경영비용에 대한 부담을 줄여주기로 했다.

지원대상은 시내 소재 5인(제조업, 건설업 등은 10인) 미만 소상공인이며, 도박, 향락, 투기조장 등 일부업종은 지원이 제외된다.

신청기간은 이날부터 6월말까지 3개월간 진행되며,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비대면 온라인(대전경제통상진흥원 홈페이지)과 우편 접수를 우선 실시한다.

방문접수는 선거 종료 이후인 17일부터 각 구청 전담창구에서 진행되며, 신청일로부터 7일 이내에 지원금이 지급된다.

자세한 사항은 대전통상진흥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