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재료연, 코로나19 극복위해 대외 시험검사 및 교정수수료 인하

재료연, 코로나19 극복위해 대외 시험검사 및 교정수수료 인하

기사승인 2020. 04. 01. 18: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첨부.사진파일
/제공=재료연구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정부출연연구기관인 재료연구소(KIMS, 소장 이정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위축을 극복하고 기업의 부담 경감을 위해 한시적으로 대외 시험검사 및 교정 수수료 등을 인하하기로 결정했다고 1일 밝혔다.

재료연구소는 소재기술과 관련한 분야의 연구개발, 시험평가, 기술지원을 종합적으로 수행하는 소재전문 정부출연연구기관이다. 시험평가 업무는 연구소 전체 임무 중 약 20%의 비중을 차지하는 중요업무로 ‘재료물성 및 미세조직시험·화학분석·표면처리 분석 시험’과 ‘구조시험’ ‘진동충격온습도시험’ 그리고 ‘반입교정’과 ‘현장교정’ 등으로 나뉜다.

재료연구소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함에 따라 기업의 부담 경감을 위해 다각도의 지원 방안 마련을 고심해왔다고 설명했다. 그 결과,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4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3개월 간 시험검사 수수료와 교정 수수료, 그리고 테스트베드의 대형공정장비 사용료를 각각 50%씩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이정환 재료연구소장은 “코로나19 바이러스 발생 및 확산에 따른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기업들을 돕고자 하는데 내부 의견이 모아졌다”며 “아무쪼록 국내 기업들이 어려움을 극복하고 경쟁력을 강화해 다시 한 번 재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