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카드뉴스] 이별 후 사연 있는 물건들 전시합니다 ‘이별박물관’
2020. 07. 13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8℃

도쿄 21.5℃

베이징 25.4℃

자카르타 29.6℃

[카드뉴스] 이별 후 사연 있는 물건들 전시합니다 ‘이별박물관’

기사승인 2020. 04. 30.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카드뉴스] 이별 후 사연 있는 물건들 전시합니다 ‘이별박물관’

하이힐
청바지
자물쇠

언뜻 보면 평범한 물건들이지만, 저마다의 사연이 담긴 추억의 물건들

‘차마 버릴 수는 없어서’ 이곳에 보관했다고 하는데요

<이별박물관> 얘기입니다

디자인: 박종규hosae1219@asiatoday.co.kr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