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롯데건설, 9200억 규모 은평구 갈현1구역 재개발 수주

롯데건설, 9200억 규모 은평구 갈현1구역 재개발 수주

기사승인 2020. 05. 24. 0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갈현1구역 조감도
갈현1구역 조감도/제공=롯데건설
롯데건설은 총 9200억원 규모의 강북 최대 재개발사업인 서울 은평구 갈현1구역을 수주했다고 24일 밝혔다.

롯데건설은 지난 23일 서대문구 홍은동 스위스 그랜드 호텔에서 열린 갈현1구역 시공사 선정 총회에서 1769명의 조합원이 참석해 약 88%의 압도적인 찬성을 받아 시공사로 선정됐다.

갈현1구역은 공사비 약 9200억 원 규모로 4116가구 규모의 강북 최대 재개발 사업지 중 하나다. 재개발을 통해 지하 6층~지상 22층, 32개 동의 아파트 단지로 거듭날 예정이다.

갈현1구역 조합은 지난 2020년 3월 시공사 선정 총회를 준비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총회가 두 달여간 지체됐다.

롯데건설은 올해 울산 중구 B-05 구역 재개발(1602억 원), 부산 범일2구역 재개발(5030억 원), 그리고 이번 갈현 1구역(9255억 원)까지 수주하며, 수주 금액 총 1조 5887억 원을 달성하며 도시정비 수주 ‘1조 원 클럽’에 가입했다. 롯데건설이 도시 정비 업계의 강자임을 입증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끝까지 믿고 응원해주신 갈현1구역 조합원님들께 감사드리며, 전폭적인 지지를 받은 만큼 최고의 단지를 만들어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