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조수진 “이용수 할머니 아직도 믿지 못하나…윤미향 거취 매듭지어야”
2020. 07. 12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6℃

도쿄 30.6℃

베이징 23.8℃

자카르타 31℃

조수진 “이용수 할머니 아직도 믿지 못하나…윤미향 거취 매듭지어야”

기사승인 2020. 05. 25. 23: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수진 페이스북
조수진 미래한국당 대변인이 윤미향 당선인을 겨냥한 이용수 할머니의 기자회견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을 비판했다.

25일 조 대변인은 페이스북에 "더불어민주당은 아직도 이용수 할머니를 믿지 못한다는 건가"라는 장문의 글을 게시했다.


조 대변인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이 열렸다"라며 "더불어민주당은 수석대변인을 통해 “사실 확인이 우선” “검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그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며 입장을 되풀이했다"고 밝혔다.


이어 "답답하고, 화가 치민다. 더불어민주당은 아직도 이 할머니를 믿지 못한다는 건가. 이 할머니를 믿는다면 “사실 확인이 우선”이라는 주장을 되풀이하겠나. 윤 당선자는 닷새 후면 국회의원으로 신분이 바뀐다. 국회의원 임기 시작 닷새 남겨놓고 검찰 수사를 지켜보고 윤 당선자 거취 문제를 결정하겠다고 하는 것은 ‘그냥 봐주겠다’라는 다른 말로밖엔 해석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또한 "더불어민주당이 지금이라도 윤 당선자 거취를 매듭짓는 것이 최상이자 최선이다. 며칠 전 정의연을 검찰이 압수 수색했을 때 남인순 이형석 최고위원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공개석상에서 검찰을 맹비판했다. 검찰이 수사 결과를 내놓는다고 더불어민주당이 승복할지는 알 수 없다. 더불어민주당이 지금이라도 즉각 자체적인 진상조사에 착수해야 하는 이유다"라고 지적했다.


조 대변인은 "이 할머니와 언론 등의 문제 제기가 정의기억연대나 그간 윤 당선자의 활동을 폄훼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잘못된 오랜 관행을 바로잡자는 것이란 것은 상식을 갖춘 사람이라면 모두가 안다. 목적이 아무리 정의로워도 불법이나 편법이 정당화될 수 없는 것 아닌가. 더불어민주당은 더는 본질을 외면하지 말라"고 적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